'이게 고양이 천국' 종이박스 50개로 만든 고양이 미로

노트펫

입력 2017-08-11 16:07:06 수정 2017-08-11 16:08: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박스 50개를 이용해 '반려묘 전용 미로'를 만들어준 주인의 동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튜버 '크리스 풀(Chris Poole)'은 지난 8일 '세계 고양이의 날'을 맞아 반려묘 2마리를 위한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기로 결심했다.

풀이 계획한 선물은 무려 박스 50개를 활용한 '고양이 미로'다. 고양이가 박스 안에 들어가길 좋아한단 점을 고려한 '취향 저격' 선물인 셈이다.

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콜 앤 마멀레이드(Cole and Marmalade)'를 통해 제작 과정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상자 벽면에 통로를 뚫고 이들을 연결해 '고양이 미로'를 완성했다. 미로에 들어간 고양이들은 상자 사이를 점프해 돌아다니기도 하고, 통로를 지나가기도 하며 즐거워 보이는 모습이다.

거실이 박스로 가득 찼지만 풀도 만족스러워했다. 풀의 유튜브 채널에는 "다음 생엔 당신의 고양이가 되고 싶다", "고양이들을 위한 천국(Cat heaven) 같다"며 감탄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