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집에 사는 냥이름 나비라지요 ♬

노트펫

입력 2017-08-11 16:07:09 수정 2017-08-11 16:08: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올 때가 된 것 같은데."

활짝 열어젖힌 문. 누굴 기다리는 듯 한 곳을 응시하는 영상, 그때 고양이 한 마리가 차 밑에서부터 힘껏 달려 가게 안으로 쏙 들어온다.

익숙한 듯 홀을 지나 안쪽으로 들어간다.

영상 속 가게는 심동훈 씨가 운영 중인 작은 빵집이고, 이곳을 한두 번 드나든 게 아닌 듯 보이는 고양이는 동훈 씨의 반려묘 '나비'다.

동훈 씨는 "나비는 빵집 영업 시간엔 놀러나가거나 가게 뒤 휴식공간에서 자다가 이렇게 영업 끝날 때 즈음 문을 열어주면 눈치채고 들어온답니다"라고 말했다.

동훈 씨가 동네 길고양이였던 나비를 처음 만난 건 빵집을 준비할 무렵이다.

활동 범위(?)가 겹쳤던 둘은 자연스럽게 빵집 근처에서 마주치게 됐는데, 가게를 오픈하고나서부터는 동훈 씨가 목마른 녀석을 위해 물을 주기 시작했다.

그것이 인연이 되어 1년 반 정도 가게를 찾아오던 나비. 그런데 지난 초겨울에는 바깥 생활이 지쳤는지 빵집에서 의탁 생활을 했다.

"추우니까 겨울이 지나면 나가겠거니 했는데 나비가 나가지 않고 그대로 눌러앉아서 같이 지내게 됐어요."

게다가 눈치가 얼마나 빠른지 '빵집 영업에 피해를 주면 다시 내보내려던' 동훈 씨의 막연한 계획을 수포로 돌렸다. 영업 시간에 마실을 나가버리는 것으로 말이다.

대신 나비는 집에서만큼은 동훈 씨와 한 시도 떨어지려고 하지 않는다.

강아지조차 범접할 수 없는 '껌딱지 신공'을 보이여 동훈 씨 품을 떠나지 않는다.

온도와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가 높은 요즘 같은 날씨에도 나비는 동훈 씨의 배나 등에 딱 붙어 애정을 갈구한다.

부비부비, 속닥속닥, 쓰담쓰담, 핥아주기…. 할 수 있는 모든 애교를 보여주는 나비, 이 정도면 빵집 고양이의 이중생활이 아닐 수 없다.

길에서 생활하던 고양이와 낯선 동네에서 빵집을 차린 남자의 만남. 이토록 따뜻한 영화가 또 있을까.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