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남방큰돌고래 2마리 제주바다로

노트펫

입력 2017-04-21 15:07:07 수정 2017-04-21 15:07: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서울대공원 해양관에서 사육 중인 남방큰돌고래 2마리가 고향인 제주바다로 돌아간다.

서울시와 서울대공원은 21일 해양수산부 및 해양환경관리공단과 공동으로 남방큰돌고래'금등이'와 '대포' 2마리를 제주바다에 자연방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자연방류 예정인 금등이와 대포는 5월 중 제주로 이동, 자연적응 훈련 후 7월 중 방류될 예정이다.

방류가 결정된 남방큰돌고래 금등과 대포는 모두 수컷으로, 금등이는 1999년 제주 한경면 금등리 앞바다에서, 대포는 2002년 제주 중문 대포리에서 어업용 그물에 걸려, 각각 서울동물원으로 반입된 후 15년 이상 서울대공원 해양관의 주인공으로서 관람객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방류는 현재 제주 연안에 100여마리 정도 서식중인 남방큰돌고래의 자연개체수를 늘려 종보전에 기여하는데 가장 큰 목적이 있다.

서울대공원은 앞서 2013년 7월 아시아 최초로 제돌이를 방류한 바 있으며, 2015년 7월 에는 불법포획으로 몰수된 남방큰돌고래 두 마리(태산, 복순)를 방류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우리는 두차례에 걸친 남방큰돌고래의 성공적인 방류 경험을 토대로. 금등이와 대포도 제주 고향바다에서 자유롭게 유영하며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