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에 민감하면 우울증·분노 감정 커져 ‘호르몬 영향’

뉴스1

입력 2017-01-11 15:13:00 수정 2017-01-11 15:13: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뇌파 검사를 받고 있는 환자. © News1

소리에 민감하면 예민해지고 우울증이나 분노, 충동성 같은 감정이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리가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행복 호르몬'으로 불리는 '세로토닌' 분비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승환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건강한 성인 157명을 청각에 반응하는 예민성에 따라 2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157명에게 5개 강도로 소리를 들려주고 그 자극에 대한 뇌파(뇌 활동으로 생기는 전류) 파형의 평균 기울기를 측정하는 형태로 '청각 민감성'을 계산했다.

이 교수팀은 우울증(BDI)과 불안(STAI), 충동·정서불안(CAARS) 설문지 작성과 충동 정서를 측정하는 실험(Go·Nogo task)도 진행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소리에 민감한 그룹은 감정적 예민성 37%, 우울증 41%, 분노 34%, 충동성이 36% 더 높게 나타났다.

이승환 교수는 "뇌파를 이용한 검사는 환자의 우울증과 정서불안을 정확히 파악하고 치료한다"며 "비행기 조종사 등 집중력을 요구하는 직업은 예민성과 충동성을 측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실렸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