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5% “인턴십 원해…단순 업무 ‘흙턴’도 지원 의향”

뉴시스

입력 2019-07-18 08:06:00 수정 2019-07-18 08:47: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사람인, 구직자 인턴십 참여 의향 조사...취업 도움 위해 지원


극심한 취업난에 내몰린 구직자들은 단순 업무만 하는 이른바 ‘흙턴’이라도 하길 원하고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2096명을 대상으로 ‘기업 인턴십 참여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9%가 ‘참여하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절반(49.6%)은 주요 업무가 아닌 심부름 등 잡무를 담당하는 인턴을 뜻하는 ‘흙턴’이라도 지원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흙턴이라도 지원하고 싶은 이유로는 ‘취업에 도움이 되는 스펙이라서’(41.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회사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34.1%), ‘실무자와 관계 형성을 위해서’(29.2%), ‘다른 스펙이 부족한 편이라서’(27.3%), ‘채용 시 가산점이 있다면 상관 없어서’(24.5%)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실제 구직자들의 인턴십 참여 경험은 얼마나 될까?

인턴십 참여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16.6% 였으며, 이들이 참여한 인턴십 유형은 ‘직무체험형’(66.3%, 복수응답), ‘정규직 전환 가능형’(21.9%), ‘채용전제형’(19%), ‘공채 가산점 부여형’(5.5%) 등이 있었다.

인턴십 종료 이후 정규직 전환에 성공한 응답자는 22.5%로 적었으나, 인턴십 참여자 중 71.5%가 참여했던 인턴십 경험에 만족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 ‘실무를 경험해서’(69%, 복수응답), ‘사회생활을 미리 경험해서’(37.9%), ‘자기소개서에 쓸 수 있는 스펙이 생겨서’(32.7%) 등을 이유로 꼽아, 정규직 전환은 불발됐지만 인턴십에 참여한 ‘경험’과 입사지원 시 활용할 수 있는 ‘스펙’을 쌓았다는 점에서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인턴 지원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항목으로는 가장 많은 57.1%가 ‘정규직 전환 기회’를 꼽았다. 다음으로 ‘담당 업무’(22.2%), ‘급여 수준’(9.1%), ‘기업 네임밸류’(5%), ‘유망 업종’(4.1%) 등의 순이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