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빛받은 진천, 인구 늘고 청년채용 활짝

진천=황태호 기자

입력 2019-05-15 03:00:00 수정 2019-05-15 04:08: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업이 도시의 미래다]<13> ‘태양광 셀-모듈’의 도시 충북 진천

충북 진천군 한화큐셀 진천공장에서 한 직원이 제조 중인 태양광 발전용 셀을 살펴보고 있다. 한화큐셀 제공

“전국에 있는 군(郡) 단위 지방자치단체 중 인구가 늘어나는 곳은 진천군이 유일합니다.”

저출산과 인구 감소는 지방 소도시의 공통적인 위기 요인이다. 충북 진천군도 한때 8만 명이 넘었던 인구가 1990년 5만 명 밑으로 떨어진 적이 있다. 하지만 2000년 6만 명 선을 회복하고 지난해 7만8218명까지 증가했다. 2021년에는 1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진천군 기업지원팀 관계자는 “인구 증가의 일등 공신은 단연코 기업들의 투자”라며 “진천군 내 1300여 개 대·중소기업의 가동률이 85%에 이른다”고 말했다. 2016년 1월 1공장, 2018년 1월 2공장 양산을 시작한 한화큐셀의 진천 태양광 공장은 그중에서도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 인구 6만 소도시에 세계 최대 태양광 공장


진천군의 신수산업단지에 자리 잡은 한화큐셀 진천공장은 한화그룹이 차세대 먹거리로 꼽히는 태양광 셀과 모듈을 생산하기 위해 약 1조2000억 원을 들여 지었다. 연면적 19만 m², 축구장 26개 크기에 달해 태양광 시설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다. 셀 기준 하루 200만 장, 연간 4.3GW(기가와트) 규모의 생산 용량을 갖췄다. 600만 명이 쓸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태양광 셀의 원자재는 폴리실리콘에서 뽑아낸 웨이퍼다. 웨이퍼가 셀이 되려면 330m에 이르는 생산라인에서 10가지 공정을 거치는데 여기에는 다른 태양광 공장에서 볼 수 없는 ‘레이저 마킹’ 과정이 있다. 웨이퍼가 언제 어떤 라인으로 투입됐는지 등을 알려주는 셀 고유의 ‘이름표’ 격인 ‘트라큐(TRA Q)’다.

트라큐는 눈에 쉽게 띄지 않는 두 개의 점으로 돼 있지만 셀이 되기까지의 생산 이력을 담고 있다. 불량 셀이 발견되면 이 두 점에 담긴 정보를 꺼내 문제의 원인을 바로 찾을 수 있다. 이달 7일 만난 류성주 한화큐셀 진천공장장(전무)은 “트라큐 같은 빅데이터 기술과 공정 자동화 덕분에 중국 경쟁사들이 쉽게 쫓아오지 못한다”며 “진천공장에서 만든 태양광 셀의 효율이 중국 경쟁사 대비 2%포인트 더 높다”고 설명했다.

태양광 셀과 모듈 시장의 70% 이상을 중국 업체들이 차지하는 와중에도 진천공장이 태양광 셀 부문 1위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이 같은 엄격한 품질 관리 때문이라는 것이다. 김태환 셀생산팀 과장은 “다른 회사에선 멀쩡한 셀로 분류할 정도로 미세한 오차도 한화큐셀은 엄격하게 걸러낸다”고 말했다.


○ 근무시간 줄여 일자리 늘리고 지역 인재 채용

진천군은 한화큐셀 공장 유치를 위해 ‘선(先) 지원 확약, 후(後) 대책 수립’이라는 파격적인 조치를 취했다. 군 관계자는 “줄어들던 인구가 25년 전 현대모비스 공장을 유치하면서부터 다시 증가하고 군이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며 “기업 유치가 활력이 잦아드는 소도시를 얼마나 바꿔놓을 수 있는지 체감했다”고 말했다. 통상 대규모 공장 건설을 하려면 각종 사전 인프라 구축, 행정 절차 수행 등에만 1년 가까이 걸리는데 진천군은 한화큐셀 공장을 위해 이 기간을 4개월로 줄였다.

한화큐셀 진천공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지난해 2월 처음으로 방문한 대기업 현장이다. 생산라인의 ‘3조 3교대 주 56시간’ 근무제를 ‘4조 3교대 주 42시간’으로 바꾸면서 고용 인원을 1600여 명에서 약 2100명으로 늘려 당시 문 대통령이 “업어주고 싶다”고 했을 정도다.

진천공장 임직원의 평균 연령은 27세. 80% 이상이 진천과 음성, 청주 등 인근 지역 출신이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충북에너지고, 충북반도체고 등 인근 고교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사전 채용’ 방식으로 인재를 키워 채용하고 있다. 류 공장장은 “인재 육성과 채용은 지역의 활력을 살리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진천=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