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年3% 적금… 저축상품 금리 줄줄이 인상

강유현기자

입력 2017-12-07 03:00:00 수정 2017-12-0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5대 시중은행 0.1∼0.3%P씩 올려… 일부 저축은행도 2.4%→2.5%로
한은, 내년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만기 1년이내 상품 가입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금융회사들이 잇달아 저축상품의 금리를 올리고 있다. 시중은행에서는 우대금리를 포함한 최고금리가 연 3%대인 상품도 내놓고 있다. 전문가들은 내년 한은의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만큼 우선 만기가 1년 이내로 짧은 상품에 가입한 뒤 향후 금리 변화의 추세를 지켜보라고 조언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 KB국민 KEB하나 우리 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은 기준금리 인상 이후 예·적금 상품들의 금리를 0.1∼0.3%포인트씩 올렸다. 은행 예·적금 상품 중에는 시장금리를 즉각 반영하는 상품도 있지만 기준금리에 연동해 금리가 움직이는 상품이 더 많다.

신한은행은 ‘신한플러스월복리정기예금’ 최고 금리를 2.0%에서 2.1%로 올렸다. KB국민은행은 6일 ‘KB스마트★폰예금(최고 2.2%)’ 등의 예금 금리를 올렸고 11일에는 적금 금리를 인상한다. KEB하나은행의 ‘하나머니세상정기적금’ 최고 금리는 2.8%에서 3.0%로 올랐다. 우리은행의 ‘우리웰리치100여행적금’ 최고 금리는 4.5%에서 4.7%(기본금리는 1.8%)로 인상됐다. NH농협은행은 6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0.1∼0.3%포인트 올렸고 케이뱅크는 이달 1일부터 상품별로 최대 0.2%포인트씩 금리를 인상했다.

일부 저축은행도 발 빠르게 움직였다. SBI저축은행은 정기예금 금리를 2.4%에서 2.5%로 0.1%포인트 올렸다. OK저축은행은 만기가 3년이지만 중도에 해지해도 약정이자를 받아갈 수 있는 중도해지OK정기예금 금리를 1.8%에서 1.9%로 올렸다.

다만 이 같은 금리 인상은 일부 대형 금융사의 저축상품에 집중됐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저축은행들은 예금금리를 정할 때 기준금리보다는 시중은행 대비 경쟁력, 회사의 유동성, 고객들의 만기가 몰리는 시기 등을 더 중요시한다”며 “이 때문에 기준금리가 올랐다고 해서 바로 예금금리 인상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저축성보험 금리도 올랐다.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이달 저축성보험(연금 제외)의 공시이율을 2.53%로 지난달(2.50%)보다 0.03%포인트 올렸다. 하나생명은 연금보험과 저축성보험의 공시이율을 2.52%와 2.45%로 올렸다. 각각 전달보다 0.01%포인트, 0.03%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신한생명도 연금보험 공시이율을 2.48%에서 2.50%로 올렸다.

다만 전문가들은 한은이 내년 금리를 추가 인상할 가능성이 큰 만큼 예·적금에 투자할 땐 호흡을 짧게 가져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한은의 다음 금리 인상 시기를 내년 7월로 내다봤다. 안은영 신한은행 PWM 분당중앙센터 PB팀장은 “예·적금 금리가 2%대에 들어서자 주식에 투자하던 자산의 일부를 안전 자산인 예·적금에 예치하는 자산가들이 생겨나고 있다”며 “다만 기대보다는 금리 인상폭이 작아 현재로선 관망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말했다. 안 팀장은 “예·적금은 만기가 1년 미만인 상품에 가입한 뒤 금리가 추가로 올랐을 때 갈아타는 것이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