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생활임금 9211원 확정… 최저임금보다 22.3%↑(종합)

뉴스1

입력 2017-09-13 17:56:00 수정 2017-09-13 17:57: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 생활임금의 날\' 행사에서 2018년 생활임금액이 공개되자 참석자들과 박수를 치고있다.(서울시 제공)© News1

매년 평균 11% 인상해 2019년 1만원대 진입
박원순 “공공부문 선도하면 민간기업도 가능”


서울시는 2018년 생활임금을 시급 9211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내년 법정 최저임금 7530원보다 1681원(22.3%) 많다. 2017년 서울시 생활임금보다는 1014원(12.4%) 인상됐다.

새 생활임금을 적용한 노동자 1인당 월급은 192만5099원이다. 올해는 171만3173원이었다.

생활임금 적용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와 21개 투자출연기관 직접고용 노동자, 투자출연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 민간위탁 노동자 등이다. 총 1만여명 규모로 추산된다.

서울시는 2015년 광역자치단체 처음으로 생활임금제를 도입했다.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가족과 함께 실제 생활이 가능하도록 기본적인 임금수준을 보장해주는 제도다.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매년 평균 11%씩 인상했다. 2019년 시급 1만원대 진입이 목표다.

현재 강남구와 서초·중랑·중구를 뺀 21개 자치구에서도 시행한다. 서초·중랑·중구는 도입을 추진 중이다. 2016년 기준 자치구 평균 생활임금은 7867원으로 서울시보다는 낮은 편이다.

이번 생활임금은 주거비기준을 현실화하고 빈곤기준선을 올려 산정했다. 주거비기준을 기존 최저주거수준 36㎡에서 적정주거기준 43㎡로 개선했다. 빈곤기준선은 도시노동자 가계평균지출의 55%(지난해 54%)로 잡았다. 서울시는 빈곤기준선을 유럽연합 수준인 60%까지 차츰 높일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서울시 생활임금의 날 행사에서 축사를 하고있다.(서울시 제공)© News

2018년도 서울시 생활임금은 21일자로 고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생활임금은 서울지역 특성을 반영해 노동자들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게 하는 최소한 임금”이라며 “도입 3년차를 맞는 생활임금이 공공영역을 넘어 민간으로 확산돼 노동자들의 실질적 생활을 보장하고 우리사회의 불합리한 요소를 해소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 생활임금의 날’ 기념식에서 “그동안 서울시는 ‘노동존중특별시’를 내걸고 경제 불평등을 시정하도록 노력해왔으며 대표적 정책이 생활임금제”라며 “생활임금을 도입하는 전국 지자체가 80여개에 이르고 중앙정부 최저임금 인상에도 영향을 줬다. 공공에서 선도하면 민간기업도 (생활임금 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건 공공운수노조 서울지역 공무직지부장은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서울시 비정규직에서 공무직(무기계약직)으로 달라졌지만 임금은 용역회사 시절과 수평이동에 가까웠다”면서도 “생활임금 도입으로 수직 이동의 기회가 열리고 임금수준이 꾸준히 올라간다. 생활임금은 공무직에게는 가뭄에 단비같은 존재”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