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400호점 열었다…전세계 극장 사업 5위

뉴스1

입력 2017-06-19 17:23:00 수정 2017-06-19 17:23: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 CGV 제공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 CJ CGV가 지난 15일 국내외 통합 400호점을 열었다.

CJ CGV(대표이사 서정)는 “지난 15일(현지 기준) 터키 요즈가트 시에 씨네맥시멈 91호 극장을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CJ CGV는 지난 2016년 4월 터키 최대 영화사업자인 ‘마르스 엔터테인먼트 그룹(MARS Entertainment Group)’을 인수한 이래 ‘씨네맥시멈(Cinemaximum)’이라는 브랜드로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오픈으로 CJ CGV는 국내외를 합쳐 400개 극장을 보유하면서 글로벌 5위 극장 사업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극장 확장에도 더욱 채찍질을 가하고 있다. 지난 16일 중국 충칭에 401호점이 문을 열었고, 이번 달 말까지 중국 항저우, 포산, 선전, 인도네시아 페칸바루, 마타람, 베트남 하띤, 하노이 등 해외에서만 8개 극장을 추가로 열 예정이다.

이번 400호점을 연 것은 1998년 CGV강변에 1호점을 연 이래 19년만의 성과다. 현재 국내 139개 극장 1031개 스크린, 해외 262개 극장 2002개 스크린을 보유해 글로벌 비중이 크게 늘어났다.

CJ CGV는 국내에서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2006년 10월 중국 시장에서 첫 테이프를 끊었다. 이어 2010년 미국, 2011년 베트남, 2013년 인도네시아, 2014년 미얀마, 2016년 터키로 차근차근 시장을 확대했다. 중국 첫 진출 이후 글로벌 100호점을 열기까지 9년이란 긴 시간이 걸렸다.

반면 100호점 돌파 이후 2년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의 극장 수가 2.5배 늘어났다. 특히 지난해 터키 마르스를 인수하면서 처음으로 해외 극장 수가 국내 극장 수를 넘어섰고, 올해 말에는 매출 면에서도 해외가 국내를 앞지를 것으로 보고 있다. CJ CGV는 올해 말까지 국내외 누적 극장 수를 450개로 늘리고, 2020년까지는 전세계 1만 스크린 확보와 해외 매출 비중 75%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CJ CGV 측은 “국내에서 쌓아온 선진화된 극장 운영 노하우와 서비스, 진출 국가별 차별화 전략은 CGV 400호점 오픈에 밑거름이 되었다”며 “특히 중국 진출 후 복합문화공간 ‘컬처플렉스(Cultureplex)’ 개념을 전파함으로써 현지 극장들과 차별화를 꾀했다. 미국에는 프리미엄 시트를 도입하는 등 럭셔리 상영관을 지향해 부티크 시네마로 자리매김했다. 베트남에서는 2030 젊은층을 겨냥한 다양한 캠페인을 개최했고, 인도네시아에서는 SNS 사용자가 많은 관객 특성을 고려해 온라인 마케팅에 힘썼다”고 그간 거둔 성과와 그 이유를 설명했다.

해외에 극장 수를 늘리면서 CJ CGV는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CJ CGV가 진출한 국가에서는 어김없이 한국영화의 상영 편수를 늘리고, 다양한 영화 유통 방식을 개발하며 시너지를 내고 있다. 예컨대 CJ E&M은 국내 콘텐츠 업계 최초로 터키에 현지 법인을 만들고, CJ CGV가 터키에서 확보한 유통망을 활용해 현지 영화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6월에는 한-터키 합작영화인 ‘터키판 이별계약’을 크랭크인하고 연내에 ‘터키판 수상한 그녀’도 크랭크인을 목표로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CJ CGV는 글로벌로 진출하면서 현지 다양성영화 활성화와 사회공헌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2015년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올해 1월에는 터키에도 독립예술전용관 아트하우스를 개관하며 영화시장의 균형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CJ CGV의 대표 사회 공헌 활동인 ‘토토의 작업실’을 통해 2011년부터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현지 청소년들의 영화 교육을 지원하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