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km이상 과속차량 92%는 외제차…과속 1위 포르쉐 카이엔S

뉴시스

입력 2019-10-08 10:24:00 수정 2019-10-08 10:24: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최근 3년간 시속 200km 이상 과속으로 적발된 차량의 92%는 수입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8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과속 차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시속 200km 이상 주행하다 단속된 차량은 63대이며 이중 5대만 국산차였다.

고정식 과속단속장비에 적발된 차량 중 가장 빠른 차량은 포르쉐의 ‘카이엔 S 디젤’으로 시속 227km로 주행하다 적발됐다.

이 외에 ‘포르쉐 911 터보 S 카브리올레’, ‘페라리 458’, ‘벤틀리 플라잉 스퍼’ 등 고가의 수입차가 다수 적발됐다.

김 의원은 “제한속도를 무시하는 과속운전은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위험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20대 국회에 초고속 과속 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발의했으나 아직 계류 중인 상황”이라며 “타인의 목숨을 볼모로 자신의 쾌감을 위해 달리는 무법질주 차량을 단속하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해당 법안이 통과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