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창립자 탄생 120주년 기념 특별 전시회 개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9-07 17:18:00 수정 2018-09-07 17:26: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페라리는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위치한 페라리 박물관에서 창립자 ‘엔초 페라리(Enzo Ferrari)’ 탄생 1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두 가지 테마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전시회에서는 자동차에 대한 엔초 페라리의 열정과 70년에 걸쳐 발전을 거듭해온 페라리의 디자인과 기술을 접할 수 있다.

‘드리븐 바이 페라리’ 전시회는 엔초 페라리가 실생활에서 주로 운전했던 페라리 4인승 모델을 주제로 이뤄진다. 생전 엔초 페라리는 편안하면서 스포티한 4인승 모델을 선호했다. 그를 만나러 온 손님을 태워주고 일상에서 데일리카로 애용했다. 종종 뒷좌석에 사람들을 태우고 여행도 다녔다. 대표적인 4인승 모델로는 250 GT 2+2와 400 GTi, 412, 456 GT 등이 꼽힌다.

‘열정과 전설’ 전시회는 차량과 사진 전시를 통해 엔초 페라리에 관한 특별한 스토리를 들려준다. 브랜드 첫 로드카인 페라리 166 인터(Inter)부터 250 GT 베를리네타(Berlinetta) Tdf와 디노 246, F12 tdf와 812 슈퍼패스트까지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주요 모델이 전시된다.

두 전시회는 내년 5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