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석 낮아 세단 탄듯… 잘 나가는 SUV

한우신기자

입력 2017-07-18 03:00:00 수정 2017-07-1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차 소형 SUV ‘코나’ 타보니

11일 서울 여의도와 경기 파주시를 잇는 구간에서 진행된 코나 시승 행사. 코나는 기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보다 우월한 주행 성능으로 젊은층을 유혹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왜 이렇게 잘 나가지?”

처음에는 기분 탓인가 했다. 짙은 오렌지색 새 차에 올라탔으니까. 11일 현대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시승 행사.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기 위해 경사로를 오르는데 생각보다 속도가 났다. 궁금증을 자아내는 힘이었다.

코나의 주행 성능을 제대로 알 수 있었던 건 경기 파주시로 향하는 자유로에서였다. 가속 페달을 밟는 대로 코나는 내달렸다. 시속 170km 정도까지 가속하는 데 작은 걸림돌도 없었다. 코나가 장착한 터보 엔진의 힘을 만끽하는 순간이었다.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을 단 코나의 최고 출력은 177마력(ps), 최대토크는 27.0kg·m다. 소형차니 만큼 뒷좌석 공간이 비좁은 거야 어쩔 수 없겠지만 운전자는 달리는 재미를 충분히 느낄 만했다.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바꾸면 이 재미는 배가된다.

코나에 대한 가장 큰 물음표는 차가 너무 잘 나간다는 데 있다. 타사의 소형 SUV와 비교했을 때 확실히 우월한 주행성능을 갖췄다. 이 주행성능을 보다 잘 느끼게 하기 위해 차고를 낮췄다. 코나는 대표적인 경쟁 차종인 쌍용자동차의 티볼리보다 50mm가량 차고가 낮다. 그 덕분에 디자인도 한결 날렵한 느낌을 준다.

하지만 SUV라는 느낌은 그만큼 약해졌다. 낮은 차고만큼 운전석 시야가 낮은 상태에서 차가 쭉쭉 달리니 세단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 현대차는 소비자들이 타사의 소형 SUV와 코나를 비교할 것으로 기대하겠지만 적잖은 사람들이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나 해치백인 i30 등과 함께 고민할 것 같다.

코나에는 안전을 위한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최근에는 안전 기술이 준대형차와 중형차뿐만 아니라 경차와 소형차로도 확대되는 추세다. 코나에 달린 ‘후측방 충돌 경고’는 옆 차로에서 다가오는 차들을 감지해 부딪칠 위험을 경보음과 사이드미러 불빛으로 알려준다. 꽤 유용하다. 차선유지 보조 시스템은 아직 좀 미흡했다. 방향 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넘어가려 할 때 운전대에는 반대 힘이 가해져야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 힘이 약했다. 차선유지 보조 시스템을 일부러 체험해볼 생각으로 신경을 집중하지 않으면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특히 고속 구간에서는 별다른 저항을 느끼기 힘들었다. 차선의 점선 간 간격이 먼 구간에서는 차선 인식을 잘 못한다는 느낌도 받았다.

그동안 주로 고가 자동차에 적용되던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장착했다. 단 방식은 좀 달랐다. 기존 차량들이 운전석 앞 유리에 주행정보를 투사하는 방식인 데 반해 코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작동시킬 때만 유리판이 올라왔다. 고급스러움을 구현하기 위해 일부러 그랬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어떤 방식이 더 좋은지는 개인 취향일 듯하다.

코나의 디자인 특징 중 하나는 라이트가 분리돼 있다는 것. 전면부의 경우 주간 주행등이 메인 램프 위에 부착됐다. 후면부도 램프들이 더 큰 간격을 두고 위아래로 떨어져 있다. 이 역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은 코나에 대해 “영 앤드 유니크(Young & Unique) 콘셉트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젊은층을 겨냥했다는 것이다. 과거 현대차가 비슷한 콘셉트로 내놓은 차들과는 달리 코나는 주류가 될 수 있을 듯하다. 구매를 망설이는 사람이라면 꽤 큰 걱정 하나를 덜었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