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반기 경영 실적 악화 … 전년 대비 영업이익 37% 감소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07-26 15:05:00 수정 2018-07-26 15:07: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자동차가 올 상반기 경영실적이 지난해 대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2018년 상반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1~2분기 합계 매출액 47조1484억 원(자동차 36조2414억 원, 금융 및 기타 10조9070억 원), 영업이익 1조6321억 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와 영업이익이 각각 1.1%, 37.1%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2018년 상반기(1~6월)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시장에서 전년 동기대비 1.8% 증가한 185만5223대를 판매했다. 중국을 포함할 경우에는 전년 동기대비 4.5% 늘어난 224만 1530대 판매를 기록했다.

국내시장에서 코나와 싼타페 등 신형 SUV 판매 호조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대비 2.8% 증가한 35만4381대, 해외시장의 경우 유럽 권역과 주요 신흥시장 등에서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4.8% 상승한 188만7149대의 판매 실적을 보였다.

반면, 매출액의 경우 판매 증가와 금융부문 매출 확대에도 달러화 대비 원화 강세와 주요 신흥국 통화 약세 등이 부담으로 작용하며 전년 동기대비 1.1% 줄어든 47조148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마케팅 활동 등 전반적인 비용 집행 축소로 전년 동기대비 10.3% 감소한 5조7619억 원을 나타냈다. 그 결과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37.1% 감소한 1조632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 또한 전년 동기대비 1.9% 포인트 하락한 3.5%를 나타냈다.

경상이익 및 순이익도 전년 동기대비 각각 29.7%, 33.5% 감소한 2조547억 원 및 1조 5424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환율과 고정비 부담 등으로 수익성이 하락한 것이 맞다”면서도 “전분기와 비교해 실적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신형 싼타페의 미국 판매가 하반기에 본격화되는 만큼, 판매 확대를 통해 점진적으로 실적 개선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향후 자동차산업 전망과 관련, 글로벌 통상 환경 악화 및 미국 금리 인상 등에 이에 따른 신흥국 중심의 환율 변동성 확대로 당분간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자체적인 연구개발 역량을 확보해 나감과 동시에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를 착실히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국내시장에 먼저 선보인 후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신형 싼타페가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며 “싼타페 글로벌 판매 호조가 기대되는 만큼, 하반기 판매 회복세 지속 및 이를 바탕으로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을 이뤄낼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수소전기차 시장 저변을 확대하고 주도권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아우디와 손을 잡았다”면서,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전문 기업들과 협업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며 미래 자동차시장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