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오는 2020년 ‘마칸 전기차’ 생산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2-27 19:39:00 수정 2019-02-27 19:45: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포르쉐는 26일(현지 시간) 차세대 ‘마칸’ 라인업에 전기차 버전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신형 마칸을 기반으로 개발되는 마칸 전기차는 독일 작센주 라이프치히 공장에서 오는 2020년 초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이사회 회장은 “브랜드 첫 전기차 타이칸과 타이칸 크로스투리스모에 이어 마칸 전기차를 선보여 ‘E-모빌리티’ 제품 라인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마칸 전기차는 우수한 효율과 강력한 성능을 모두 만족시키는 모델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전기차 생산설비에 약 60억 유로(약 7조6609억 원)를 투자하고 2025년까지 제품 라인업 50%에 전기구동 시스템을 탑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르쉐에 따르면 마칸 전기차는 전동화 시대에 맞춰 브랜드 성장을 가속화 시킬 모델이다. 이 모델은 아우디와 공동 개발한 PPE 플랫폼(Premium Platform Electric)을 기반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차세대 마칸이 생산되는 라이프치히 공장은 대규모 자금이 투입돼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로 거듭났다. 포르쉐는 공장 생산 유연성과 효율을 개선해 미래 생존력을 강화시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포르쉐 라이프치히 공장은 지난 2002년부터 카이엔 생산을 맡아왔다. 현행 마칸이 출시되면서 판금 도장 시설을 갖추게 됐으며 글로벌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연간 9만대 차량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으로 규모가 확대됐다. 현재 이 공장에서는 플래그십 모델 파나메라가 생산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