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크라이슬러 200 “짧았던 첫 만남 그리고 낯선 재회”

동아경제

입력 2015-04-15 14:47:00 수정 2015-04-15 14:55: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지난 1월 국내 도입을 앞둔 ‘크라이슬러 200’을 미국 디트로이트 현지에서 시승해 본 뒤 약 3개월이 흐른 지난 9일 FCA코리아에서 진행한 언론 시승회를 통해 다시 한 번 그 차를 만났다. 인천 송도를 출발해 영종도를 경유 후 서울 역삼동에 이르는 약 80km 구간을 크라이슬러 200의 운전대와 마주했다.

낯설었던 미국에서 첫 경험은 손바닥처럼 익숙한 서울과 인천을 오가는 코스로 바뀌고 디트로이트와 서울에서 만난 크라이슬러 200은 동일한 이름표를 달았지만 지나버린 시간과 변해버린 여건만큼 색다른 느낌을 전달했다.
지난 2월 FCA코리아는 자사의 중형 세단 ‘올 뉴 크라이슬러 200’을 200리미티드와 200C 두 개 트림으로 한국시장에 내놨다. 출시 후 약 2개월 동안 첫 달 103대를 시작으로 지난달에는 139대가 팔리는 등 올 1분기 총 244대가 팔려 전체 라인업 중 15.7%의 비중을 차지했다. 효율로 무장한 독일산 디젤과 실리를 추구한 일본산 가솔린의 틈바구니에서 나름 고군분투했다는 평가다.

크라이슬러 200의 무기는 경쟁모델에서 찾아 볼 수 없는 동급 최대의 안전장치로 사고 후 피해 최소화 뿐 아니라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위한 편의사양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짧았던 디트로이트의 첫 경험에서 승차감과 달리기 성능 같은 기본기 평가를 위주로 했다면 이번 시승에선 한국인 입맛에 맞게 개량된 한국식 크라이슬러 200을 경험했다.

시승에 앞서 FCA코리아 측은 200의 경쟁상대로 도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등 일본산 D세그먼트를 지목했다. 이들과 비교해 차체는 전폭과 전고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제원상 휠베이스는 작지만 디자인으로 이를 보완해 사실상 실내 공간에서도 머리 공간과 2열 무릎 공간 등에서 경쟁력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200의 차체 크기는 전장×전폭×전고가 각각 4885mm, 1870mm, 1490mm이며, 휠베이스는 2745mm에 이른다.
특히 경쟁모델에 없는 총 60가지 이상의 안전장치는 큰 매력이다. 실제로 크라이슬러 200의 국내 판매 모델중 상위트림인 200C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BSM), 풀 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FCW Plus), 차선 이탈 경고 플러스 시스템(LDW Plus)과 차선 유지 어시스트 시스템 등 광범위한 운전자 경고 및 보조 시스템이 적용됐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사실상 차급을 뛰어넘는 장비로 상위 라인업에서나 찾아 볼 수 있는 것들이다. 미국현지에서 기본형 200LX 부터 200리미티드, 200S, 200C 등으로 나뉜 트림 중 최상위 모델에 장착된 선택품목이다.
이외에도 200에는 앞좌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8개의 에어백, 앞좌석 액티브 헤드 레스트, 전자 제어 주행 안정 시스템(ESC), 전자 제어 전복 방지(ERM), 네 바퀴 안티-락 디스크 브레이크, 파크센스(ParkSense), 전후방 센서 주차 보조 시스템, 파크 뷰 후방 카메라 등의 기술을 적용해 까다로운 한국 소비자 입맛에 맞췄다.

국내 출시된 크라이슬러 200의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87마력, 최대토크 24.2kg.m의 2.4리터 멀티에어2 엔진이 들어갔다. 여기에 로터리 기어 변경 노브가 적용된 9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복합 연비는 10.9km/ℓ 수준을 획득했다.

200의 주행감은 스포츠카 브랜드 알파 로메오의 플랫폼을 기본으로 한 탓에 단단한 하체를 바탕으로 고속주행에서 발휘되는 안정성이 장점이다. 하체는 물론 스티어링 휠의 반응은 차체 디자인과 일맥상통하는 민첩함이 돋보인다. 특히 동급 최초로 적용한 9단 변속기는 변속 충격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부드러움을 특징으로 정지 상태에서 120~130km/h에 이르기까지 촘촘하게 구성된 기어비와 함께 효율성을 중점으로 세팅됐다. 이번 시승을 마친 뒤 200의 실연비는 총 200km를 주행 후 14.29km/ℓ를 보여 비교적 만족스러운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미국 시승에서 접하지 못한 단점도 눈에 띈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설치된 8.4인치 터치스크린은 실내 온도와 라디오 등 차량의 기본적 제어기능을 포함했는데 이 설정이 국내 사양과 동떨어진 모습이다.

특히 내비게이션의 경우 구글맵을 접하듯 쉽게 알아볼 수 없는 디자인으로 빈번하게 길을 잃는 순간이 찾아와 운전자를 당황시킨다. 또한 경로를 이탈할 경우 새로운 길을 안내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려 답답하다. 실제로 이날 시승에서 인천 영종도 일대에서 ‘개미지옥’을 연상시키는 경로 안내로 인해 동일한 길을 몇 바퀴씩 돌아야 했다.
국내 시장에 투입된 크라이슬러 200은 기본에 충실한 운동 성능과 차급을 뛰어넘는 다양한 안전장치로 어디보다 치열한 중형차 시장에 뛰어들었다. 당장은 큰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하지만 경쟁모델 대비 높은 사양과 가격 경쟁력이 있는 만큼 꾸준한 판매가 기대된다.

가격은 200 리미티드 3180만 원, 200C 3780만 원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