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울 부스터’ 출시… 204마력 동급 최고 성능 과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1-23 10:30:00 수정 2019-01-23 10:3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동력성능을 한껏 끌어올린 한국형 박스카 ‘쏘울’이 새롭게 출시됐다.

기아자동차는 23일 스테이지 28(서울 강동구 소재)에서 ‘쏘울 부스터’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치며 6년만에 선보이는 3세대 모델이다. ▲최고 출력 204마력 파워풀한 주행성능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이 특징이다.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 순수전기차(EV) 등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인다.

특히 쏘울 부스터 EV모델은 ▲미래지향적 디자인 ▲기아차 전기차 최장 주행거리 386km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ADAS사양 ▲다양한 EV 특화 편의 사양 등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쏘울 부스터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1914만 원, 노블레스 215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 원이다.

EV 모델은 2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4600만~4900만 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