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코리아, ‘2019 레인지로버 벨라’ 출시… “더 완벽한 SUV로 거듭났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1-03 11:21:00 수정 2019-01-03 11:26: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연식 변경 모델인 ‘2019년형 레인지로버 벨라’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2019년형 레인지로버 벨라는 소비자가 선호하는 안전·편의사양이 보강된 것이 특징이다. 사양을 강화하면서 가격은 트림에 따라 70만~290만 원가량 낮춰 상품성을 높였다고 랜드로버 측은 설명했다. ‘360° 주차센서’와 후방 교통 감지 기능이 포함된 자동 주차 보조 기능이 탑재됐으며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과 차선 유지 보조 장치 등이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다.

엔트리 트림을 제외한 전 모델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사각지대 어시스트 시스템, 열선 윈드 스크린, 인테리어 무드 라이팅 등 고급사양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외관은 실버 또는 블랙 컬러 루프레일이 전 모델에 기본 장착돼 다양한 액세서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상위 모델인 D300 R-다이내믹(DYNAMIC) HSE에는 최신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 어시스트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 더해졌다.

2019년형 레인지로버 벨라는 파워트레인 및 사양에 따라 총 6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개소세 인하분이 적용된 가격은 D240 S가 9590만 원, D240 SE 1억240만 원, D240 R-다이내믹 SE 1억640만 원, D300 R-다이내믹 SE 1억1200만 원, D300 R-다이내믹 HSE 1억2160만 원, P380 R-다이내믹 SE는 1억1280만 원이다.
백정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대표는 “2019년형 레인지로버 벨라는 최신 안전·편의사양이 더해져 보다 완벽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로 거듭났다”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아름다움과 퍼포먼스를 겸비한 레인지로버 벨라의 매력을 경험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새해를 맞아 재규어랜드로버 최신 모델과 베스트셀링 모델 등 전 차종을 시승해 볼 수 있는 ‘2019 재규어 랜드로버 전국 로드쇼’를 진행한다. 로드쇼는 전국 26개 전시장과 3개 부티크에서 오는 12일부터 20일까지 주말 동안 이뤄진다. 행사 기간 전시장을 찾은 소비자에게는 다양한 서비스와 기념품이 제공된다.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해 아이들을 위한 컬러링북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고급 케이터링 서비스도 마련된다. 특히 시승에 참여한 소비자에게는 스타벅스 2만 원권 카드가 증정되며 계약 및 출고자에게는 LG 와인셀러가 제공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