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가 410만원”…르노삼성, ‘트위지 라이프’ 출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2-21 15:07:00 수정 2019-02-21 15:13: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삼성자동차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에 라이프(Life) 트림을 추가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트위지 라이프 트림 가격은 1330만 원이다. 기존 모델보다 100만~150만 원 저렴하게 책정됐다.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와 원톤 바디 컬러, 스틸 휠과 화이트 휠 커버가 적용돼 외관이 차별화된 것이 특징이다. 에어백과 디스크 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등 안전사양은 기존 인텐스 트림과 동일하다.

올해 초소형 전기차 국고보조금은 420만 원이다. 지자체 보조금은 지역에 따라 250만~500만 원이다. 이번에 선보인 라이프 트림의 경우 보조금 최대 920만 원 지원을 통해 41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한편 르노삼성은 최근 트위지 인텐스·카고 모델을 70만 원씩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가격 경쟁력을 높여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트위지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80km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시속 80km다. 인텐스와 라이프 트림은 2명 탑승이 가능하고 카고 트림은 최대 180리터에 달하는 화물 적재공간을 제공한다. 배터리는 일반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다. 구매자에게는 8년·16만km까지 배터리 용량 70%를 보증한다. 충전 문제 발생 시 출동 서비스와 긴급 충전 대응이 이뤄지며 정비는 전국 총 233개 AS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진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