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생산-충전소 기술확보에 600억 투입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2-12 03:00:00 수정 2019-02-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정부, 내달 13일까지 연구과제 공모

수소 생산 기술과 충전소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가 5년간 600억 원 규모의 연구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첫해인 올해는 총 12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12일부터 3월 13일까지 연구 과제를 공모받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수소에너지혁신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공모’ 및 ‘2019년도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공모’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1월 17일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가운데 현실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들어온 수소 생산 및 저장 분야의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시 정부는 2040년까지 총 620만 대의 수소차를 생산하고, 현재 14개에 불과한 수소 충전소를 같은 해까지 1200개로 늘린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하지만 과학계 일각에서는 “세계적으로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성이 있는 수소 생산, 저장 기술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계획”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지적을 감안해 물 분해 수소 생산 기술과 수소 액화 저장 방식에 대한 원천기술을 주요 신규 연구 분야로 꼽았다. 알칼라인 수용액이나 고분자 물질을 전해질로 이용하는 물 전기분해 기술과, 암모니아 등 액체 상태 화합물에 수소를 가둬 저장하는 기술 등 총 3개 주제를 연구할 연구단에 최대 4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3개 주제 외에 수소를 생산하거나 저장할 수 있는 기술로 아직 제시된 적이 없는 미래 유망 기술도 18개를 선정한다. 이들은 3개월 및 3년 뒤 각각 평가를 받으며, 최종적으로 선정된 총 6개 과제는 5년간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또 태양광으로 물을 분해해 현장에서 바로 수소를 생산하는 수소 친환경 충전소 기술도 최대 5년 과제로 공모한다.

손효진 과기정통부 원천기술과 사무관은 “2003년부터 과기정통부가 해오던 수소에너지 관련 요소기술 연구사업 내용과 기업 의견 등을 고려해 이번 집중투자 분야를 선정했다”며 “기존에 개발된 요소기술을 종합해 고도화하는 게 이번 사업의 목표”라고 말했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