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까지 원스톱으로”

원성열 기자

입력 2019-02-12 05:45:00 수정 2019-02-12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에스트래픽이 운영하고 있는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에서 충전 시연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파트너십

기아차가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 파트너십 체결하고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나선다. 기아자동차는 11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 등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고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확대를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인 충전소 인프라 문제를 구입과 동시에 원스톱으로 해결한다는 것이 이번 제휴의 목적이다. 기아차는 파트너사들과 함께 충전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맞춤 컨설팅, 전담 콜센터를 통한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자체 충전 거점 인프라 확대에도 나서 전국 기아차 지점과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소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멤버십 가입을 통해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를 이용하면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