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자율주행시대 대비하는 완성차 업계…‘차 안에서 답을 찾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1-11 08:00:00 수정 2019-01-11 08: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매년 초 IT·가전 관련 최신 기술 트렌드를 선보이는 전시회 ‘CES’가 올해도 많은 관심 속에 개최됐다. 지난 8일(현지 시간) 개막한 ‘CES 2019’는 오는 11일까지 방문객을 맞는다. 미·중 무역갈등 영향으로 중국 업체 참여가 크게 줄었지만 주요 글로벌 업체들은 부스를 마련해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제는 CES ‘단골’로 여겨지는 완성차 업체들도 참가했다.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해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 도요타, 닛산, 혼다 등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각 브랜드 특성을 살린 전시관을 선보였다.
올해는 자동차 업체들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커넥티드카, 콘텐츠 등 차량 내부에 적용되는 미래 기술에 집중했다. 콘셉트카를 공개하거나 새로운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선보이는 데 중점을 뒀던 이전과는 달라진 양상이다. 실현 가능성이 있는 자율주행 관련 기술·원리가 대부분 공개된 가운데 업체들은 자율주행시대가 열린 이후의 시기를 고민하는 모습이다. 각 브랜드 부스는 신차나 콘셉트카 등 화려한 볼거리 대신 방문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들로 채워졌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시대를 맞아 소비자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 부품과 하드웨어, 콘텐츠 등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소개했다. 스타일 셋 프리는 오는 2020년 선보일 전용 플랫폼 기반 전기차에 처음 도입될 예정이다.

전시관에는 둥근 코쿤 형태 모빌리티 체험물이 배치됐다. 디스플레이로 이뤄진 앞유리 화면을 통해 모션게임과 간단한 퀴즈 등 6가지 프로그램이 구현되도록 설정됐다. 방문객은 직접 앉아 프로그램을 체험해볼 수 있다.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는 자율주행시대를 대비해 차 안에서 이뤄질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제안한다.
기아자동차는 자율주행 기술이 보편화된 후 ‘감성주행시대’가 등장할 것으로 내다 봤다. 이를 대비한 기술로 자동차와 운전자가 교감할 수 있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리드 시스템)’을 선보였다.

리드 시스템은 인공지능(AI) 머신 러닝 기술과 고도화된 카메라 및 각종 센서, 차량 제어 기술이 결합돼 구현된다. 운전자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량 내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하면서 실시간으로 사용자 감정과 상황에 맞게 실내 공간을 최적화 시키는 기술이라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부스는 리드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들로 채워졌다. 사용자 표정과 상태를 인지해 차가 상황에 맞는 음악과 온도, 조명 등을 설정하는 기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또한 리드 시스템과 함께 처음 공개된 가상 터치 제스처 제어 기술 ‘V-터치(Virtual Touch)’도 체험할 수 있다. 3D 카메라를 활용해 탑승자가 가리키는 손끝을 차가 인식해 버튼이나 스크린 터치 없이 각종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해준다. 리드 시스템은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 기능도 포함한다. 음악을 온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시트 패드와 등받이에 진동이 울리는 기술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월드 프리미어 모델인 신형 CLA를 통해 업그레이드 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소개했다. 기능이 개선된 MBUX는 실제 양산 모델에 탑재를 앞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오는 5월 글로벌 판매에 들어가는 신형 CLA에 가장 먼저 탑재될 예정이다. 기술 콘셉트와 원리를 소개하는데 그친 다른 브랜드와 달리 벤츠는 현실적으로 사용자 편의를 개선해주는 기술을 CES에서 선보인 것이다.

최신 버전 MBUX는 탑승자 움직임을 통해 차량 특정 기능을 작동할 수 있는 인테리어 어시스트를 비롯해 음성인식,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연어 인식, 피트니스 컨설팅 등 스마트 디바이스에 버금가는 첨단 기능으로 구성됐다.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CLA를 비롯해 전기차 EQC 등 향후 출시되는 다양한 차종에 적용된다.
BMW 역시 조만간 출시 예정인 신차에 적용되는 첨단 기술을 선보였다.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BMW 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는 음성으로 차와 커뮤니케이션하고 각종 기능에 접속할 수 있는 기술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X5에 처음 탑재될 예정이다.

전시관에는 인텔리전트 개인비서과 비전 i넥스트 콘셉트가 조합된 가상현실 시운전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시운전이 시작되면 인텔리전트 개인비서가 일정을 제안하고 보다 완벽한 주행을 위한 계획을 안내한다. 가상현실 고글과 콘셉트 공간을 활용해 사용자는 시뮬레이션을 체험할 수 있다. 운전자가 VR 안경을 끼고 자리에 앉으면 가상세계와 연결된다.

초반에는 참가자가 ‘부스트(Boost)’ 모드로 직접 주행하지만 이후 자율주행 기능인 ‘이즈(Ease)’ 모드로 전환된다. 스티어링 휠과 페달이 사라지면서 실내 공간이 보다 넓고 쾌적한 환경으로 조성된다. 전면 유리는 증강현실 스크린으로 구현돼 각종 정보를 전달한다. 화상회의 등 업무를 위한 공간으로도 전환되는 기능과 스마트 홈 시스템 연동 시스템도 시운전 시뮬레이션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

BMW 관계자는 “비전 i넥스트와 인텔리전 개인비서를 통해 자율주행차가 제공하는 새로운 드라이빙 즐거움을 제안한다”며 “완전히 새로운 경험과 가능성을 통해 브랜드 방향성이 담긴 미래차 비전을 제시한다”고 설명했다.
아우디는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실내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공개했다. 탑승자는 VR 안경을 착용해 영화나 비디오 게임, 인터랙티브 콘텐츠 등을 보다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VR 콘텐츠가 실시간으로 차량 움직임에 연동되는 기술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아우디 e-트론에 탑승한 승객은 VR 안경을 착용해 다양한 가상세계를 체험할 수 있다. 앞서 아우디는 디즈니와 협업해 ‘마블 어벤져스:로켓 레스큐’를 만들었다. 가상세계에서 차량은 우주선 역할을 하게 된다.

새로운 엔터테인먼트를 시장에 신속하게 정착시키기 위해 이 기술은 향후 오픈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자동차 업체와 콘텐츠 개발자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닛산은 현실과 가상세계를 융합한 ‘IV2(Invisible-to-Visible)’ 커넥티드카 기술을 발표하고 시연했다. I2V는 자동차 주변 상황을 파악하고 전방 상황을 예측하거나 사각지대(건물 뒤편, 커브 구간 등)를 시각적으로 표시해 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차량 내·외부 센서가 수집한 정보와 클라우드 데이터가 통합돼 보다 정확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닛산 측은 설명했다. 여기에 운전 재미를 끌어올리기 위해 차 안에 아바타가 나타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다.
가상세계 서비스도 마련됐다. I2V를 통해 사람들은 자유롭게 교류할 수 있는 가상세계 ‘메타버스(Metaverse)’에 연결된다. 운전자와 탑승자는 가상세계에서 활동하는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다. 또한 가족이나 친구가 증강현실(AR) 아바타로 나타나 드라이브에 동승하거나 운전을 도울 수도 있다.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을 보다 편안하고 즐겁게 만들어 주는 기능이 제공된다. 창문에 쾌청한 날씨 풍경을 표시할 수 있고 처음 가는 장소에서는 가상세계에서 활동하는 현지인으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프로 드라이버를 찾아 운전 개인레슨도 가능하다. 아바타가 차 안에 등장하거나 가상 전방차량으로 운전자 시야에 나타나 운전방법을 지도해 주는 방식이다.

닛산 전시관에는 AR 고글과 3D 인터페이스 및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I2V 체험물이 마련됐다. 시내 투어와 쇼핑몰 주차장 서포트, 경치 전환, 아바타 운전스킬 향상 서포트, 사각지대 시야 확보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라스베이거스=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