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부산서 생산… 업무협약 체결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2-18 14:27:00 수정 2018-12-18 14:32: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삼성자동차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부산에서 생산한다.

르노삼성은 18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 동신모텍(부품업체)과 함께 ‘트위지 생산시설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그동안 국내 판매된 트위지는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만들어졌지만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생산 체제에 돌입한다.

트위지 생산은 동신모텍이 담당한다. 이 업체는 지난 1995년 설립돼 차체와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 등을 생산했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트위지는 내년 9월부터 5년 동안 동신모텍 공장에서 만들어진다. 연간 생산 물량은 약 5000대 수준으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이번 생산시설 이전으로 일자리 창출과 수출 증대, 지역경제 성장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향후 동남아시아 등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트위지 생산을 맡은 임춘우 동신모텍 대표는 “르노삼성과 산업부 지원에 힘입어 트위지 생산을 맡게 됐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성공적인 상생협력을 대표하는 사례가 되도록 힘쓸 것”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