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3세대 신형 ‘쏘울 부스터’ 내년 1분기 출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2-13 17:20:00 수정 2018-12-13 17:28: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차 쏘울 부스터 가솔린 1.6 터보
기아자동차는 출시를 앞둔 3세대 신형 ‘쏘울’ 국내 별칭을 ‘부스터(Booster)’로 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스터는 ‘증폭시키다’를 뜻하는 영어 단어의 명사형으로 에너지를 증폭시키는 촉진제나 추진제를 의미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3세대 쏘울은 강력한 주행성능과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 첨단 멀티미디어 사양 등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모델로 선보였다”며 “부스터라는 별칭은 쏘울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보다 당당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는 자신감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와 전기차(EV) 등 2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내년 1분기 중 순차적으로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조합된다. 운전 재미에 중점을 둔 모델로 기아차 K3 GT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외관은 기존 모델 실루엣이 유지된 가운데 최신 디자인이 반영돼 보다 세련된 느낌을 강조한다. 상단에 위치한 수평 레이아웃 헤드램프와 크기를 키운 허니콤 라디에이터 그릴, 가로형 안개등 등이 조합됐다. 측면은 보닛부터 주유구까지 수평 캐릭터 라인이 더해졌으며 볼륨감을 강조한 휠 아치와 비행기 꼬리 날개를 연상시키는 D필러 디자인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살렸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EV 모델은 이전에 비해 용량을 2배 이상 늘린 64kWh 고용량고전압 배터리가 탑재된다. 효율적인 배터리 냉각을 위한 수냉식 냉각시스템도 도입됐다. 장거리 운행을 고려한 장치다. 출력은 이전에 비해 80% 이상 개선했다. 150kW급(약 204마력) 최고출력을 발휘하고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가 장착됐다. 모터는 최적 설계를 통해 크기와 중량을 줄인 통합전력제어장치(EPCU)와 저손실 베어링 등이 적용돼 성능과 효율을 동시에 확보했다고 기아차 측은 강조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EV 모델 외관은 전후면 디자인을 정제된 면으로 처리해 깔끔하면서 미래 지향적인 모습으로 구현됐다.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액티브 에어플랩 기능이 갖춰졌다. 또한 전용 에어로 휠이 장착되고 파라매트릭 패턴 디자인이 적용돼 미래적인 느낌을 살렸다.

한편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출시를 앞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스페셜 쏘울 양말 증정 이벤트를 오는 18일까지 진행한다. 양말은 ‘아이헤이트먼데이’ 브랜드와 협업해 제작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