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10월 내수 판매 7.8%↑… 실적 반등 성공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01 14:27:00 수정 2018-11-01 14:30: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쉐보레 트랙스 레드라인

한국GM이 10월 국내 시장에서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한국GM은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총 8273대를 판매해 전년(7672대) 대비 7.8%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쉐보레 스파크와 말리부, 트랙스 등 주력 모델이 실적을 견인한 가운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는 62.5% 늘어난 판매량으로 올해 월 최대 판매대수를 기록했다. 한국GM은 최근 트랙스 레드라인 에디션을 선보이며 젊은 소비자 공략에 공들이고 있다.

경차 스파크는 3731대로 브랜드 내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전년 대비 15.6% 증가한 실적이다. 트랙스와 마찬가지로 젊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개성과 스타일을 강조한 마이핏 에디션을 출시한 것이 실적 개선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중형 세단 말리부 판매량은 10.0% 늘어난 1939대로 집계됐다. 국내 가솔린 중형세단 판매 1위가 유력하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다른 차종의 경우 이쿼녹스 189대, 임팔라 91대, V볼트(VOLT) 25대, 아베오 23대, 볼트EV 17대, 크루즈 11대, 카마로 8대 순이다.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는 각각 347대, 334대씩 팔렸다.

내수 실적 반등에 힘입어 수출도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달 총 3만2204대를 수출해 작년(2만6863대) 대비 19.9%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RV가 2만1450대 수출되면서 실적을 견인했고 경승용차는 8173대로 힘을 보탰다.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한국GM 영업 및 서비스부문 부사장은 “주력 모델 판매 호조에 힘입어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변하고 있는 추세”라며 “이달에는 연말 프로모션을 앞당겨 시행해 실적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1~10월 누적 판매대수는 국내 7만4595대, 수출 30만7231대 등 총 38만1826대로 집계됐다. 국내 판매는 전년(11만176대) 대비 32.3% 감소했고 수출은 12.5% 줄었다.

한편 한국GM은 이달부터 연말까지 차량 구매자에게 최대 620만 원에 달하는 혜택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스파크는 130만 원 할인 또는 LG트롬 세탁건조기를 출고 혜택으로 증정한다. 또한 10년 초장기 할부를 통해 스파크를 월 1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는 조건도 선보였다.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 구매자에게는 40만 원 할인이 지원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