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레니게이드 비키니 에디션 출시… 20대 한정 판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8-26 10:06:00 수정 2019-08-26 10:09: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지프는 ‘레니게이드 비키니 에디션’과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X 3.6’ 추가 물량 25대 한정 판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지프에 따르면 레니게이드 비키니 에디션은 새로운 외관 색상인 ‘비키니 매탈릭 클리어 코트’ 컬러에 자동차 캐리어 전문 업체 툴레의 루프 랙과 수상 스포츠 캐리어를 장착해 서핑과 카약 등의 수상 스포츠를 즐기는 고객들에게 더욱 희소성 있는 모델로 어필한다.

이번 에디션은 4개 트림 중 가솔린 모델 3종만 해당한다. 각 트림별 추가 가격 인상 없이 동일한 판매가로 20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3390만~3990만 원에 책정됐다.

황무지 에메랄드 빛 바다를 연상시키는 청록에 가까운 비키니 색상은 올해 3월 제네바모터쇼 2019에서 지프 뉴 컬러로 최초 공개된 이후 ‘올 뉴 랭글러’에 첫 적용, 국내에서도 랭글러와 레니게이드 모델에 한해 선택할 수 있는 색상이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출시 이후 한정 물량 20대가 빠른 속도로 판매 완료된 2019년형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X 3.6 스페셜 에디션도 추가 25대의 물량을 선보인다.

리미티드-X 외관은 고성능 모델인 그랜드 체로키 SRT 디자인을 벤치마크하여 듀얼 히트 익스트랙터를 얹은 SRT 디자인의 후드로 특유의 스포티함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색상은 화이트와 블랙 두 가지 컬러 중 선택할 수 있다. 소비자 가격은 6290만 원이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개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성향에 맞춰 희소성과 소장가치가 높은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특별함이 강조된 다양한 모델들을 출시하고 지프만의 브랜드 정통성을 널리 확산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