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공개…두 번째 변화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8-14 16:03:00 수정 2019-08-14 16:06: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다음 달 출시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부분변경
6기통 디젤 엔진·풀 프레임 바디로 차별화

기아자동차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하비’의 부분변경 모델 외관을 선보였다. 모하비는 지난 2008년 출시돼 2016년 처음 부분변경을 거쳤다. 이번 두 번째 부분변경 모델은 더욱 많은 부분이 변화되면서 ‘더 마스터’라는 새로운 이름이 부여됐다.

기아차는 다음 달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플래그십 SUV ‘모하비 더 마스터(MOHAVE the Master)’의 외관 디자인을 14일 공개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 콘셉트 ‘모하비 마스터피스’의 양산버전이다. 콘셉트카를 통해 선보인 디자인 요소가 대거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측은 특정 능력이나 기술에 전문성을 가지고 능통한 사람을 일컫는 ‘마스터’라는 단어를 차명에 반영해 정통 SUV로서 본질적인 특징을 갖추고 독자적인 브랜드 자산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외관은 굵은 선을 강조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측면 실루엣은 기존과 흡사하지만 전·후면 구성이 크게 달라졌다. 전면의 경우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과 독특한 구성의 헤드램프(버티컬 큐브 디자인)가 조합돼 화려하면서 강인한 느낌을 살렸다. 기아차 엠블럼 대신 이전에 사용된 모하비 전용 엠블럼이 사용된 점도 주목할 만하다. 후면 디자인은 좌우 테일램프가 이어진 디자인으로 꾸며졌다. 전면과 마찬가지로 기아차 엠블럼은 찾아볼 수 없다. 대신 영문 차명이 가운데에 적용돼 존재감을 강조한다. 새로운 20인치 휠 디자인도 확인할 수 있다.

공개된 이미지를 통해 파워트레인 구성도 살펴볼 수 있다. ‘V6 3.0’ 엠블럼이 부착됐다. 기존 3.0리터 V6 디젤 엔진이 장착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이전 모히바의 경우 3.0리터 V6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고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현대·기아차 승용 및 SUV 차종 중 3.0리터 V6 디젤 엔진이 적용되는 모델은 모하비가 유일하다. 3.0리터 6기통 디젤 엔진과 풀 프레임 바디는 경쟁모델로 꼽을 수 있는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는 물론 최근 출시되는 다른 브랜드 경쟁 SUV와 차별화된 사양으로 볼 수 있다.

기아차에 따르면 외장 컬러는 스노우 화이트 펄과 오로라 블랙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스틸 그레이, 리치 에스프레소 등 5가지 색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모하비 더 마스터는 소비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상품성을 갖춘 프리미엄 SUV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