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후 전세계 신차 12% ‘자율주행’ 탑재”

황태호 기자

입력 2019-05-21 03:00:00 수정 2019-05-2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시장조사업체 IHS마킷 전망… IT업계선 “반도체 수요도 늘것”

5년 후에는 새로 생산되는 승용차 10대 중 1대 이상에 자율주행 시스템이 적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2024년에는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인 ‘차량사물통신(V2X)’ 시스템이 장착된 승용차 생산대수가 1120만 대에 이르러 전체 신차의 12%를 차지할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 약 1만5000대 수준에서 5년간 연평균 278% 증가하는 셈이다.

V2X는 차량 통신망을 통해 다른 차량이나 전자기기, 도로 시설 등과 연결돼 정보를 교환하는 시스템을 일컫는다. IHS마킷은 단기적으로는 근거리 통신을 위한 V2X 중심으로 탑재가 확대되고, 2021년부터는 인터넷 연결 기술이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이 같은 V2X의 확산이 반도체 수요를 견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V2X 시스템에선 메모리반도체와 프로세서 등 시스템반도체가 필수적이다.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매출이 전년 대비 18.6%나 증가하면서 전체 시장 성장률(13.7%)을 훨씬 상회하는 등 이미 차량용 반도체의 급성장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