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입차 판매 20.6%↑… 굳히기 들어간 ‘벤츠’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7-10-13 11:35:00 수정 2017-10-13 11:40: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작년보다 20.6% 늘어난 2만234대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1~9월 누적 등록대수는 17만3561대로 지난해 대비 5.1% 성장했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독일차의 강세가 이어졌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는 총 5606대를 팔아 4개월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다. BMW는 5299대로 2위에 올랐고 랜드로버는 1323대로 3위다. 일본 브랜드인 렉서스(1128대)와 혼다(1022대)는 나란히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니 933대, 포드·링컨 832대, 크라이슬러·지프 767대, 도요타 755대, 닛산 541대, 볼보 466대, 재규어 414대, 푸조 306대, 포르쉐 269대, 인피니티 250대, 캐딜락 214대, 시트로엥 94대, 롤스로이스 8대, 벤틀리 7대 순으로 집계됐다.

KAIDA 집계 기준(엔진별 등록대수 기준)으로 베스트셀링 모델은 1382대를 기록한 BMW 520d가 차지했다. 2위는 사륜구동 모델인 520d xDrive로 886대가 판매됐다. 3위는 벤츠 E클래스 가솔린 엔트리 모델인 E200(854대)이다.
BMW 5시리즈
국가별로는 독일차가 9130(55.2%)대 팔려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55.2% 비중을 기록했다. 독일을 제외한 유럽차는 3551대(17.6%), 일본차 3696대(18.3%), 미국차 1813대(9.0%) 순이다. 연료별로는 디젤이 46.7% 비중을 보였고 가솔린은 44.3%로 집계됐다. 하이브리드와 전기는 각각 8.6%, 0.5%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9월 수입차 시장은 적극적인 마케팅과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로 인해 판매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