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조 파업, 8일 만에 철회…회사 정상화 물꼬 틀까

뉴스1

입력 2019-06-12 17:20:00 수정 2019-06-12 17:21: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12일 전면 파업을 풀기로 결정했다. 사측도 ‘부분 직장 폐쇄’를 철회하고 13일부터 정상 조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하는 모습. 2019.6.1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조합원 반발로 파업 동력 확보 실패…손배소 등 부담
사측도 ‘부분 직장 폐쇄’ 해제…임단협 교섭 재개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12일 전면 파업을 철회했다. 노조 집행부가 전면 파업을 선언한 지 8일 만이다. 명분 없는 파업에 조합원 이탈이 가속화했고, 내부 반발이 거세지자 백기를 들었다는 분석이다. 이에 사측도 ‘일부 직장 폐쇄’를 해제했다.

파업 철회가 이루어짐에 따라 노사는 즉각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재교섭에 돌입하기로 했다. 노조의 전면 파업 선언과 사측의 ‘일부 직장폐쇄’로 악화일로를 걸었던 르노삼성의 노사 분규가 해결 실마리를 찾을지 관심이 모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 집행부는 이날 오후 3시30분을 기해 전면 파업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파업 철회에 따라 르노삼성 역시 일부 직장 폐쇄를 해제했다.

르노삼성은 전면 파업으로 인한 공장 가동률 하락에 따라 이날부터 부산공장 야간조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다. 생산직 근무 형태를 기존 주·야간 2교대에서 주간 1교대로 전환하는 것이었는데 13일부터는 주·야간 2교대 체제로 정상화된다.

노조가 돌연 전면 파업을 철회한 배경에는 집행부에 대한 조합원들의 반감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이번 파업은 조합원들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 특히 집행부가 최근 임단협 교섭에서 파업 참가 횟수에 따라 조합원 간 임단협 타결금 차등 지급 등을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며 ‘노노갈등’의 불씨를 키웠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12일 전면 파업을 풀기로 결정했다. 사측도 ‘부분 직장 폐쇄’를 철회하고 13일 부터 정상 조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하는 모습. 2019.6.1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에 따라 전면 파업 지침에도 불구하고 부산공장 생산직 중 3분의2 가량이 출근하기도 했다. 조합원만을 놓고 보면 파업에 불참한 비율이 60%를 넘었다.

사측이 부분 직장 폐쇄를 공고한 이날에도 생산직 조합원의 파업 미참여율은 66.2%로, 전날(11일/62.9%)보다 늘었다.

쟁의 기간 중 임금 100% 보전에 대한 요구를 회사가 노동조합법을 위반한 것으로 규정하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 카드를 꺼내 든 것 역시 집행부의 입지를 축소시켰다. 사측은 노조 집행부의 쟁의 기간 중 임금 보전 요구가 ‘무노동·무임금’ 원칙을 위배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르노삼성은 이날까지 노조 집행부가 파업 철회 의사를 밝히지 않을 경우 하루 평균 140억원에 달하는 생산 손실액을 근거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을 세웠었다.

하지만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사측 역시 강경대응에서 한발 물러섰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 위기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노조는 파업 철회를, 이에 발맞춰 회사는 부분 직장폐쇄를 해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질 임단협 재교섭 전망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대화의 장이 다시 마련됐다는 점은 의미가 있으나 노조가 실제 어떤 안을 요구할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라며 “회사 정상화를 위해 서둘러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하겠다는 사측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