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으로 판매 87% 감소한 닛산…“韓시장 활동 지속”

뉴시스

입력 2019-09-30 13:23:00 수정 2019-09-30 13:23: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소중한 한국 고객들 위해 최선의 노력 다할 것"
"어려운 상황 직면해...운영 구조 재편 등으로 극복"



한·일 경제 갈등에서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판매량 급감’ 직격탄을 맞은 일본 완성차 브랜드 닛산이 “한국 시장에서의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국닛산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략적으로 중요한 한국 시장에서의 활동을 앞으로도 지속해나갈 것임을 확실히 하는 바”라며 “한국의 소중한 고객들을 위해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닛산이 사업 운영을 최적화해야 할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것 또한 사실”이라며 “기존의 사업 운영 구조 재편을 통해 어려운 상황을 잘 극복하고, 한국닛산의 사업 파트너사들과 함께 다시금 건전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닛산은 “이와 같은 노력들이 필요한 가운데 소중한 고객들에게 항상 최고 수준의 제품 판매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