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2024년 자율주행차 양산”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9-24 09:04:00 수정 2019-09-24 15:12: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차그룹과 앱티브는 2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골드만삭스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좌측)과 앱티브 케빈 클락 CEO(사진 우측)이 자율주행 S/W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 2024년 자율주행차 생산하겠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3일(현지 시간) 업계 최고 자율주행 기술력 보유 업체로 평가 받는 ‘앱티브’와 합작법인(조인트벤처) 설립 관련 미국 뉴욕 특파원 간담회를 통해 이르면 2024년 자율주행차를 글로벌 시장에 내놓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자율주행 전문 업체인 앱티브와 손잡고 약 2조4000억원을 투자해 조인트벤처를 설립했다. 운전자 개입 없이 운행되는 레벨 4·5(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시장에 조기 투입해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전략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오는 2022년 완성차에 장착해 시범운행을 진행할 것”이라며 “2024년에는 본격적으로 양산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기존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있었지만 이번 앱티브와의 조인트벤처 계기로 레벨4~5 기술을 연구하게 되면서 단숨에 업계 최고 수준으로 도약했다.

정 수석부회장이 이번 조인트벤처 방식 2조 원대 직접투자를 결정한 것은 다른 완성차 메이커들에 대한 소프트웨어 공급을 염두에 뒀기 때문이다. 그는 “성능뿐만 아니라 원가의 측면에서도 만족스러워야 한다”면서 “우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SW) 솔루션이 뛰어나다면 다른 완성차 메이커들에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비즈니스를 하기 때문에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앱티브는 안전과 효율성을 중시하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자율주행 기술이 자리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 수석부회장은 “실제 소비자가 원하는 곳에 갈 수 있는 수준 자율주행이라면 보수적으로 보면 2030년쯤 자율주행 시대가 올 것”이라며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 같은 곳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우리나라는 중간쯤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자율주행 시스템과 맞물리는 배터리 성능에 대한 중요성도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장거리를 운행할 수 있는 수소전기차는 자율주행에 적격인 플랫폼”이라며 “자율주행차와 수소전기차는 서로 맞물려 개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기차 추세에 대해선 “2020년 이후에 계속 성장해 머지않은 시기에 자동차시장의 30% 정도를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이번 조인트벤처에 직접 투자금 16억 달러와 자동차 엔지니어링 서비스, 연구개발 역량, 지식재산권 공유 등 4억 달러 가치 등 총 20억 달러를 출자한다. 연산 30만 대 규모의 해외공장을 건설하는 데 대략 1조 원이 투입되는 것을 감안하면 현대차그룹은 2개의 완성차 공장을 건설하고도 남을 수준을 미래차 분야에 투자하기로 결정한 셈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