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IAA]현대차, 포니 기반EV 콘셉트카 ‘45’ 유럽 데뷔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9-10 15:00:00 수정 2019-09-10 20:09: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왼쪽부터 현대차 상품본부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정범구 대사, 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가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10일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이하 IAA)’ 언론 공개 행사에서 EV 콘셉트카 45를 처음 선보였다. 이와 함께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도 모습을 드러냈다. 신형 i10과 i10 N 라인 등 유럽 전략 차종도 전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1974년 포니 쿠페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제작된 45는 스타일 셋 프리를 통해 제작됐다. 이는 고객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전동화 기반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이다.

45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바디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한다. 전면부 움직이는 정육면체 모양 램프인 키네틱 큐브 램프는 앞으로 현대차 헤드램프가 고정돼 있지 않고 물리적 움직임이 더해진 형태로 나아갈 것임을 암시한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EV 콘셉트카 45의 내장은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보이도록 기존의 여타 자동차 브랜드에서 시도하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디자인됐다”고 말했다.

이날 현대차는 ‘H-스페이스’ 전시를 마련했다. ‘H-스페이스’는 미래 모빌리티 환경을 경험해볼 수 있는 칵핏 형태의 체험 콘텐츠다. 또한 스타일 셋 프리 스튜디오 전시장에 고객들이 선택한 소재 무늬가 차량 내부 거울에 역동적인 이미지로 구현되는 예술 전시물을 설치했다.

이 자리에서는 벨로스터 N 기반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현대차 첫 번째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은 현대모터스포츠법인(HMSG)에서 2020년 개최가 예상되는 전기차 투어링카 대회 ETCR 규정에 맞춰 개발됐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유럽 전략 모델인 신형 i10을 공개했다. 신형 i10은 기존 모델 대비 ▲5mm 길어진 전장(3670mm) ▲20mm 넓어진 전폭(1680mm)에 ▲40mm 확장된 휠베이스(2425mm) ▲20mm 낮아진 전고(1480mm)로 안정적이고 볼륨감 있는 차체를 갖췄다. 엔진은 ▲1.0 MPI 엔진은 최고출력 67마력(ps), 최대토크 9.8kgf·m ▲1.2 MPI 엔진은 최고출력 84마력(ps), 최대토크 12.0kgf·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현대차는 i30, 투싼에 이어 세 번째 N 라인 모델 i10 N 라인을 최초로 선보이며 유럽 시장에서 N 라인 모델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00마력(ps), 최대토크 17.5kgf·m의 1.0 T-GDI 엔진과, 최고출력 84마력(ps), 최대토크 12.0kgf·m의 1.2 MPI 엔진 두 가지로 운영된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i30 N 프로젝트 C(i30 N Project C) ▲투싼 N Line ▲i30 패스트백 N(i30 Fastback N) 등 N 모델을 대거 전시했다.

현대차는 이번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1925㎡(약 582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총 11대(일반공개일 기준)의 차량을 선보였다.

프랑크푸르트=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