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 SUV 중고차 도매가 평균 4.3% 상승

뉴시스

입력 2019-06-12 11:01:00 수정 2019-06-12 11:03: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베뉴' 출시 앞두고 엑센트도 7% 시세 상승


 여름철을 앞두고 중고 중·대형 SUV의 도매가격이 평균 4.3%의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유통플랫폼 AJ셀카가 12일 발표한 5월 중고차량 경매 데이터에 따르면 올 뉴 카니발, 싼타페 더 프라임, 그랜드 스타렉스 등 중·대형 SUV의 도매가격이 전월에 비해 크게 올랐다.

말리부(2011년~2016년·휘발유)의 낙찰가가 720~1145만원으로, 전월에 비해 7% 상승했고, 싼타페 더 프라임(2015년~2018년·경유)낙찰가 역시 1455~2082원으로 전월에 비해 7% 상승했다.

올 뉴 카니발(2014년~2018년·경유)는 1445~2940만원으로 전월에 비해 4%, 그랜드 스타렉스 (2007년~현재)는 1100~1460만원으로 2% 각각 상승했다.

현대 액센트 신형도 7% 상승했다. 5월 신모델 ‘베뉴’로 액센트가 단종을 앞두게 되면서 딜러들이 차량 확보에 나선 것이 시세 상승의 주요 원인이다.

5월 한 달간 경유와 휘발유 차량 평균 도매 시세는 모두 보합세를 나타냈다.

AJ셀카 측은 “도매데이터는 고객이 차량을 판매할 때의 금액으로 구매할 때의 비용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다만 중고차 시장에서 각 모델의 입지나 시세의 흐름을 알 수 있는 유용한 데이터”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