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 2014년 대비 CO2 배출량 75% 감소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4-08 11:21:00 수정 2019-04-08 11:26: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포르쉐는 2014년 이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75% 이상 줄였다고 8일(현지 시간) 밝혔다.

지난해 포르쉐 차량 생산량은 18만4791대로 2014년 10만1449대 대비 82% 증가했지만 에너지 소비량은 약 31% 가까이 줄어들었다.

알브레히트 라이몰드 포르쉐 AG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는 “환경, 기후 보호에 대한 기업의 책임과 사명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친환경 차량 개발을 위한 노력과 함께, 모든 영역에서 생태학적 지속 가능성을 단계적으로 향상 시켜나가기 위한 활동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포르쉐는 ‘생산에 따른 환경 영향 감소’라는 핵심 성과 지표를 활용한다. 이는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에너지 소비량 이외에 담수 소비량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 사용량을 포함한다. 포르쉐는 2014년과 비교해 솔벤트 사용량을 34% 줄였고, 담수 사용량은 차량 당 20%까지 감소시켰다.

포르쉐가 5년 만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75%까지 감소시킬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은 재생 가능한 TÜV 인증 에너지를 사용해왔기 때문이다. 2017년 초부터 실제 전기 에너지원으로서 인정되며 가장 높은 수준의 생태 기준을 만족하는 재생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포르쉐의 생산 방법은 다양한 행동 영역에 기반을 두고 있다. 이는 자원 효율성은 물론, 오염 물질과 기후 보호, 도시 기후에 끼치는 영향 등의 주제가 포함된다. 포르쉐가 생산지에 적용한 지속 가능한 디자인은 독일 지속 가능 빌딩 협의회(DGNB)에 의해 문서화될 정도로 그 중요성의 가치를 인정 받았다. 포르쉐는 주펜하우젠 본사 제4공장의 새로운 디자인으로 플래티넘 상을 받은 최초 기업이 됐다.

포르쉐는 주펜하우젠 타이칸 공장 건설에도 선구자적인 혁신을 선보였다. 타이칸 공장에는 이산화티타늄 코팅의 알루미늄을 통해 이산화질소를 흡수하는 표면화 기술이 적용됐다. 알루미늄 코팅이 촉매가 돼 햇빛과 낮은 습도에 노출되면 흡수된 오염 물질 입자를 유해성 없는 물과 질산염으로 분해한다.

포르쉐는 첫 번째 파일럿 프로젝트를 통해 약 10개 주차 공간에 해당하는 126평방 미터 면적에서 하이테크 표면이 이산화질소를 흡수하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실험 결과 나무 10 그루가 이산화질소를 흡수하는 효과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포르쉐는 증가하는 직원 수에 비례해 증가하는 공해를 방지하기 위해 자체적인 이동성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지역 대중 교통 티켓 ‘잡 티켓(Job Ticket)‘과 함께 미세 먼지 경보 발령 시 슈투트가르트에 거주하는 모든 직원이 무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미세 먼지 티켓(Fine Dust Ticket)‘을 지원한다. 또한 통합 주차 공간 관리 시스템을 통해 주차 공간을 쉽게 식별할 수 있고, 포르쉐 투고 라이드 쉐어링(The Porsche TwoGo ride-sharing) 애플리케이션으로 빠르고 실용적으로 카풀을 이용할 수도 있다. 또한 포르쉐는 모바일 워킹이라는 새로운 근무 방식 도입으로 피크 타임 때의 교통 체증 완화에도 기여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