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클리오’ 아이코닉 트림 출시…가격 2111만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4-03 13:58:00 수정 2019-04-03 14:02: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삼성자동차는 3일 소형차 ‘르노 클리오(CLIO)’ 신규 트림인 ‘아이코닉(ICONIC)’을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소비사 선호 사양과 가격 균형을 맞춰 상품성을 개선한 모델이라는 설명이다.

클리오 아이코닉 트림은 기존 젠(ZEN)과 인텐스(INTENS) 트림 중간에 위치하는 모델로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가격은 2111만 원(개별소비세 3.5% 적용)으로 책정됐다.

주요 사양으로는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테일램프를 비롯해 풀오토 에어컨과 인텔리전트 스마트카드 시스템, 앞좌석 열선시트, 전방 경보 시스템, 전방 안개등 코너링 기능 등이 기본 제공된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르노 클리오는 지난해 유럽에서만 32만8860대 팔려 3년 연속 소형차 판매 1위를 기록한 모델이다. 유럽 소형차 시장에서 유일하게 30만대 넘는 판매고를 올려 상품성과 인기를 입증했다. 국내에서는 작년 5월 출시돼 2018년 말까지 총 3652대가 팔렸다. 국내 수입차 최초로 1000만 원대 가격으로 선보였으며 르노삼성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구매와 정비 서비스가 이뤄진다. 1.5리터 디젤 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가 조합돼 경쾌한 주행감각을 제공하며 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17.1km로 동급 최고 수준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