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작년 영업이익 74.8%↑…통상임금 악재 딛고 ‘1조원’ 회복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1-25 10:12:00 수정 2019-01-25 10:22: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자동차는 25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8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54조169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6622억 원에서 1조1575억 원으로 74.8% 늘었다. 지난 2017년 3분기 통상임금 소송 관련 비용 반영에 따른 기저효과로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판매대수는 2.4% 성장한 280만9205대로 집계됐다. 국내 판매는 주력 차종 신차와 다양한 부분변경 모델을 앞세워 2.0% 늘어난 52만8611대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는 228만594대로 2.5%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미국 시장 판매량이 59만583대로 1.7% 감소했지만 유럽(49만1797대)과 중국(37만2대) 판매는 각각 3.0%, 2.8%씩 성장했다. 중남미와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 판매대수는 5.3% 늘어난 82만8212대다.

기아차에 따르면 매출액은 원화 강세와 재고 축소를 위한 인센티브 증가 등 부정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판매 증가와 RV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단가 상승에 힘입어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다. 영업이익은 통상임금 관련 기저효과로 1조 원대를 회복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은 0.9% 증가한 2.1%로 기록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도 주요 시장 성장세 둔화로 경영환경 불안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력 신차 판매 확대와 신흥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
올해 글로벌 판매목표는 2018년 대비 3.9% 증가한 292만대(내수 53만대, 해외 239만대)로 정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 성장률이 0.1%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신흥시장(인도, 러시아, 브라질) 판매 강화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하반기부터 인도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갈 예정으로 신흥시장 판매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주요 신차로는 신형 쏘울과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 새로운 소형 SUV, 중형 세단 신형 K5 등 주력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기아차 측은 전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통상환경 악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여건이 지속되고 있지만 경쟁력 있는 신차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를 통해 수익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고 미래 경쟁력 강화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해 4분기(10~12월)매출액 13조4732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3.6% 늘어난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820억 원으로 26.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판매대수는 73만8208대로 2.0% 늘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