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초면 끝… 현대·기아, 로봇활용 車검사 세계첫 개발

김현수 기자

입력 2018-11-22 03:00:00 수정 2018-11-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차로이탈 방지-후측방 충돌방지 등 6가지 안전시스템 일괄검사 가능

현대·기아자동차 생산기술개발센터에서 로봇이 차량의 운전자 보조시스템 등 전장부품을 검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로봇이 자동차 전장 부문을 자동으로 검사하는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현대·기아자동차가 21일 밝혔다.

이날 현대·기아차가 공개한 시스템은 로봇 6대를 이용해 5가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장치를 비롯한 총 6가지 안전 관련 시스템을 일괄 검사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최근 ADAS 기능이 장착된 자동차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높아짐에 따라 2015년부터 3년 동안 연구개발해 이룬 성과다.

지금까지는 대부분의 완성차 업체가 ADAS 품질 검사를 기능별로 여러 공정에서 나눠 검사해 종합적인 작동 테스트가 쉽지 않았고 생산 효율도 떨어졌다. 현대·기아차가 이번에 개발한 협동 로봇은 세계 최초로 단일 공정에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등 5가지 ADAS 관련 장치와 전방 주행정보 표시장치(HUD) 등 총 6가지를 85초 안에 자동으로 검사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현대차 울산공장과 미국 앨라배마공장, 기아차 소하리공장과 미국 조지아공장 등에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