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으로 車가 달린다

배석준 기자

입력 2018-11-01 03:00:00 수정 2018-11-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공개… 車지붕 태양전지로 배터리 충전

현대·기아자동차 연구원들이 1세대 솔라루프가 장착된 자동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태양광 자동차 시대를 예고했다. 현대·기아차는 31일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를 통해 솔라시스템 관련 기술을 공개했다. 태양광을 이용하는 솔라시스템은 메인 동력을 보조하는 형태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등 친환경 자동차의 주행거리를 연장해줄 뿐 아니라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 배터리도 충전해 연료소비효율을 높일 수 있다.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할 1세대 솔라루프는 일반 루프에 양산형 실리콘 태양전지를 장착했다. 계절이나 사용환경에 따라 하루 30∼60%가량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기아차는 2019년 이후 나오는 친환경 자동차에 1세대 솔라루프를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자동차 연구원이 반투명으로 투광이 가능한 2세대 솔라루프가 설치된 자동차 안에서 솔라시스템 효율을 측정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세계 최초로 내연기관 모델에 적용할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는 파노라마 선루프에 반투명 태양전지를 장착하는 방식이다. 내연기관 자동차에 솔라시스템을 적용하면 판매 차종의 이산화탄소(CO2) 총량을 규제하는 글로벌 환경법규에 유리하게 작용해 수출 증대 등 효과가 있다.

친환경 모델에 적용하기 위해 선행연구 중인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는 출력 극대화를 위해 차량 리드(보닛 부분)와 루프 강판에 태양전지를 일체형으로 구성하는 방식이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