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전기차 홈쇼핑 판매 성료… 車 구매 패턴 혁신 ‘르노 트위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0-30 20:25:00 수정 2018-10-30 20:30: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8일 진행된 ‘르노 트위지’ 홈쇼핑 판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홈쇼핑 판매는 전기차 대중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CJ ENM 오쇼핑 부문과 협업해 이뤄졌다.

홈쇼핑이 방영된 1시간 동안 무려 3700여건에 달하는 상담예약 콜이 접수됐으며 온라인을 통해 상담예약이 300건 이상 등록됐다. 상담예약 건에 대해서는 방송 다음날인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해피콜이 진행되고 각 지역 담당자와 상담을 통해 실제 구입여부 결정 및 구매절차가 진행된다.

르노 트위지는 브랜드 대표 초소형 전기차 모델로 완성차 업체가 판매하는 유일한 1~2인승 차종이다. 가격은 인텐스 트림(2인승)이 1500만 원, 카고 모델(1인승 및 트렁크)은 1550만 원으로 책정됐다.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450만~950만 원)을 지원받으면 2인승 모델 가격은 550만~1050만 원 수준으로 떨어진다.
르노삼성은 이번 홈쇼핑 방송을 통해 차량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100만 원 할인과 45만 원 상당 정품 액세서리를 제공한다. 또한 방송으로 구입 신청을 하고 영업점에서 상담을 받은 소비자에게는 5만 원 상당 신세계상품권이 증정된다.

김진호 르노삼성 LCV&EV 총괄 이사는 “이번 방송을 통해 자동차 판매에 있어 새로운 소비자 접근 방법을 선보였다”며 “르노삼성은 앞으로도 전기차 저변 확대를 위해 새로운 도전을 적극적으로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