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수입차 수리비, 국산차 보다 2.6배 비싸”

뉴시스

입력 2018-10-25 16:15:00 수정 2018-10-25 16:17: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수입차 수리비가 국산차 수리비보다 2배 이상 비싼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5년간 수입차 수리비로 지출된 보험금 최고액은 벤츠 차량에 지급된 1억6000여만원으로 파악됐다.

25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금융감독원, 보험개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산 및 외산차 보험금 지급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 현재 수입차 한대당 평균 수리비는 285만원이다. 이는 국산차 평균 수리비 108만원보다 2.6배 많은 금액이다.

수리비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건 부품비다. 수입차 대당 평균 214만원으로 국산차 대당 평균 55만원에 비해 3.9배 비쌌다.

공임비의 경우 국산차 수리에는 평균 27만여원이 들었지만, 수입차는 1.8배 많은 49만원 가량이 지출됐다. 도장비의 경우 국산차 평균은 33만원, 수입차는 67만원으로 파악됐다.

수입차 수리비로 지급된 보험금은 2013년 9672억원에서 지난해 1조5022억원으로 지난 5년여간 5000억원이 증가했다. 전체 수리비 대비 수입차 수리비가 차지하는 비율 또한 2013년 18.9%에서 2017년 26.2%로 높아졌다.

2013년부터 지난 3월까지 가장 많은 수리비가 지급된 차량은 벤츠 S클래스로, 1억6417만원이 지급됐다. 상위 10위권 안에 든 차량은 모두 수입차로 이들에 대한 수리비는 1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고액 수리비의 핵심에는 부품비 폭리가 자리잡고 있다”며 “관계부처는 대체부품제 활성화 및 정비메뉴얼의 선별적 공개 등을 통해 수리비 과다청구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