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넥쏘’, 수소차 최초 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 최고등급 획득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10-25 09:10:00 수정 2018-10-25 09:33: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에서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현대차는 넥쏘가 수소전기차 중 세계 최초로 유로NCAP에서 최고등급인 별 다섯개를 받았다고 24일(현지 시간) 밝혔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 안전성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얻었다.

특히 넥쏘는 성인 탑승자와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성인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넥쏘는 정면 및 측면 충돌시 상해영역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성능이 개선된 센서퓨전(전방카메라/전방레이더) 기반의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FCA) 장착으로 AEB-CITY(전방 정지차) 및 AEB-URBAN(전방 이동차) 작동조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는 후석시트벨트 프리텐셔너와 로드리미터 적용으로 우수한 어린이 보호 성능은 물론 카시트 장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인정받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로NCAP은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신차 안전검사 중 하나”라며 “넥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전한 차로서 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