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XF 등 5개 차종 1만6022대 리콜…시동꺼짐 적발

뉴스1

입력 2018-10-08 06:12:00 수정 2018-10-08 06:16: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 News1

레인지로버 등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차량이 시동꺼짐 현상으로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5개 차종 1만6022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리콜대상은 2010년식부터 2016년식까지 3.0 디젤엔진이 장착된 XF·XJ·레인지로버 등 5개 차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리콜은 자동차안전연구원 등이 디젤엔진 크랭크축 소착 결함으로 시동꺼짐 현상을 발견해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시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차량은 29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받을 수 있으며 문제가 있는 엔진은 신품 엔진어셈블리로 교체 가능하다. 점검은 약 1시간, 신품 엔진어셈블리 교체는 약 16시간이 소요된다.

(세종=뉴스1)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