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국산차 판매순위… 부동의 1위 ‘싼타페’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9-05 14:43:00 수정 2018-09-05 14:47: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지난달 국내 5개 완성차 업체는 내수 시장에서 총 12만6336대(상용차 포함)를 판매해 전년(12만847대) 동기 대비 4.5%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했다. 개별소비세(개소세) 인하 정책이 성장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국GM을 제외한 모든 브랜드가 정책 시행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특히 르노삼성자동차는 13개월 만에 실적이 반등됐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자동차가 7.4% 증가한 5만8582대를 판매했다. 46.4%에 달하는 비중으로 시장을 선도했다. 기아자동차는 4만4200대로 7.7% 늘어난 실적을 거뒀다. 비중은 35.0%로 집계됐지만 RV 판매량은 1위 현대차를 압도했다. 쌍용자동차는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9.7% 상승한 9055대로 꾸준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갔다. 7108대 판매한 르노삼성은 1.5% 소폭 늘어난 성적으로 하락세를 벗어났다. 유일하게 한국GM만이 부진했다. 작년 1만대 넘는 실적으로 위세를 떨쳤지만 올해는 26.1% 감소한 7391대에 그쳤다.

모델별 순위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1위부터 13위까지 독식했다. 두 업체 모두 시장 평균을 웃도는 성장률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는 모습이다. 20위 안에는 16개 차종이 이름을 올렸다. 쌍용차는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카 나란히 14~15위를 기록했다. 쉐보레와 르노삼성은 각각 1개 모델씩 20위 내에 포함됐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9805대(구형 2대 포함) 판매된 현대차 싼타페가 차지했다. 지난 3월부터 6개월 동안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1~8월 누적 판매대수는 7만1451대(구형 8056대 포함)로 그랜저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다. 2위 그랜저는 8905대(하이브리드 1305대 포함)가 팔렸다. 개소세 인하 효과로 작년 8월보다 8.5% 증가한 판매대수를 기록했다. 올해 누적 판매량은 7만5944대(하이브리드 1만5338대 포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달 부분변경을 앞둔 아반떼는 8136대로 3위에 올랐다. 신차 출시 전 이뤄진 재고 할인이 실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휴가 등 영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 9.2% 늘어난 판매량을 거뒀다. 누적 판매대수는 5만1461대 싼타페와 그랜저, 포터, 기아차 카니발에 이어 5위다. 카니발은 6918대로 4위로 집계됐다. 작년과 비교해 31.8% 증가한 성적이다. 올해 누적 판매량 역시 5만1754대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 포터는 6157대로 5위다. 누적 판매실적은 6만3672대로 3위에 해당된다.

6위는 5881대 팔린 쏘나타로 기록됐고 기아차 모닝은 5180대로 7위다. 쏘렌토는 4759대로 8위에 올랐다. 올해 상반기 부분변경을 거친 후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지난달부터 기세가 꺾인 모습이다. 작년과 비교해 38.7% 줄어든 실적이다. 상용차 봉고와 현대차 투싼은 각각 4700대, 4148대씩 팔려 나란히 9위와 10위를 기록했다.

이어 코나(3994대), 기아차 K5(3865대), 스포티지(3786대), 쌍용차 티볼리(3771대), 렉스턴 스포츠(3412대), 기아차 K7(3305대), 쉐보레 스파크(3303대), 제네시스 G80(2982대), 르노삼성 QM6(2804대), 기아차 니로(2723대) 순이다.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 모델 판매량의 경우 전기차 버전(니로EV)이 라인업에 추가된 기아차 니로가 2723대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이중 니로EV 판매량은 976대다.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1305대로 2위, 762대 팔린 기아차 K7 하이브리드는 3위다. 4위는 현대차 코나EV로 648대 팔렸다. 쉐보레 볼트EV는 631대가 인도돼 5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현대차 아이오닉(488대, 전기차 113대 포함), 쏘나타 하이브리드(340대), 기아차 K5 하이브리드(294대), 쏘울EV(249대), 르노삼성 SM3 Z.E.(82대), 르노 트위지(49대), 쉐보레 v볼트(14대) 순으로 집계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