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8월 내수 1.5%↑… 반등 이끈 QM6 ‘제2의 전성기’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9-03 17:20:00 수정 2018-09-03 17:31: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삼성 QM6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7108대를 판매해 전년(7001대) 대비 1.5%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 시장 판매대수가 무려 13개월 만에 반등한 것이다. 반면 수출은 5625대에 그쳐 전체 실적은 54.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별로는 QM6가 작년보다 75.1% 늘어난 2804대로 브랜드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가솔린 모델이 2257대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최고사양인 ‘RE 시그니처’ 트림이 전체의 4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르노삼성은 고급화 전략이 적중했다고 설명했다.

SM6도 1783대가 팔려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지난해(2705대)보다 34.1% 감소한 수준이지만 꾸준한 판매량이 이어지고 있다. QM6와 마찬가지로 최상위 트림 비중이 47.1%(840대)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2019년형 버전의 경우 모든 트림에 차음 윈드글라스가 적용됐고 고급 사양이 추가돼 상품성이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이어 SM5 747대, QM3 436대, SM3 430대, SM7 417대, 르노 클리오 360대, SM3 Z.E.(전기차) 82대, 트위지 49대 순으로 집계됐다.

수출은 지난해보다 34.6% 줄어든 5625대를 기록했다. 여름휴가에 따른 조업일수 부족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실적이 하락했다고 르노삼성은 전했다. 모델별로는 닛산 로그가 4903대 선적됐고 QM6(해외명 콜레오스) 712대, SM3(해외명 플루언스) 10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