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연쇄 화재 수사 본격화…“성실 협조할 것”

뉴시스

입력 2018-08-30 17:53:00 수정 2018-08-30 17:55: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잇단 차량 화재와 늑장 리콜로 논란을 빚은 BMW에 대한 수사당국의 수사가 시작됐다.

30일 경찰과 BMW코리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수사관 30여명을 투입,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중구 퇴계로에 위치한 BMW 코리아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BMW 차량 화재 피해자들이 정식 고소한 지 21일 만에 이뤄진 것으로, 경찰은 BMW 측이 회사 차원에서 결함을 인지한 시점을 고의로 은폐하려 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MW코리아 사무실에 보관된 내부 문건과 서버 등을 확보한 후 조만간 BMW코리아 임직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사건 관련 증거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앞으로도 엄정한 수사를 통해 본건 관련 사실관계를 밝혀내는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MW코리아 측은 “수사당국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있다”며 “추후 이뤄질 수사에 대해서도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BMW피해자모임 소속 41명은 BMW코리아와 BMW본사 등 법인 두 곳 등 11명을 자동차관리법위반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13일과 18일 차량화재 피해자 2명을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국토교통부 공무원 2명과 환경부 공무원 2명 역시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BMW피해자모임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바른 하종선 변호사는 “압수수색은 지능범죄수사대의 신속한 수사에 따른 결과로서 매우 시기적절했다”며 “화재 발생에 대한 결함 은폐를 밝힐 수 있는 BMW 본사와 BMW코리아간의 이메일, BMW코리아와 BMW서비스센터 간의 이메일 등이 확보돼 진실이 속히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BMW코리아에 대한 소송 규모는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31일에는 한국소비자협회가 모집한 BMW 피해자 1226명이 서울중앙지법에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손해배상청구비용은 1인당 1500만원으로, 소비자협회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해온 측은 청구비용이 커짐에 따라 BMW 자산 가압류를 동시에 진행키로 했다.

한편 30일 리콜 대상이 아닌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0시14분께 서울 노원구 상계동 마들역 부근 도로에서 BMW 320i 승용차에 불이 나 28분여만에 꺼졌다. 해당 BMW 320i는 가솔린 차량으로, 리콜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