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수소버스, 8월 서울 달린다

한우신 기자

입력 2018-07-09 03:00:00 수정 2018-07-09 04:38: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405번’ 버스 1대 국내 첫 운행
전기버스 30대도 하반기 도입… 친환경車로 미세먼지 줄이기 나서
수소충전소 2곳… 시설 확대 숙제


다음 달부터 운행을 시작하는 수소버스의 모습. 서울 종로1가와 염곡동을 오가는 405번 노선에 투입된다. 현대자동차 제공
다음 달부터 서울시민들은 수소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초구 염곡동과 종로를 오가는 405번 버스 중 1대가 수소버스로 운행된다. 수소버스가 일반 도로를 달리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서울에 이어 울산시가 올해 안에 수소버스 운행을 시작한다.


○ 친환경차 늘리는 서울시

수소차는 내부에서 수소가 공기 중 산소와 결합해 발생시킨 전기에너지로 차를 움직인다. 배출되는 것은 수증기뿐이다. 공기를 빨아들인 후 수증기를 내보내므로 공기청정기 역할도 한다. 수소차가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거론되는 이유다. 서울시는 수소버스를 포함한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해 친환경 자동차 활용을 선도하는 도시가 되겠다는 비전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에 전기버스 30대를 운행한다. 서울시는 친환경 교통수단을 늘려 미세먼지를 줄이고 동시에 관련 산업의 일자리가 늘 것으로 기대한다.

하지만 친환경차 비전 실천을 위해 서울시가 더 적극성을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무엇보다 친환경차 인프라 구축이다. 당초 수소버스는 이달 중 470번 노선에서 운행될 예정이었다. 노선이 바뀌고 운행시기가 늦춰진 건 충전소 탓이다. 470번 버스는 마포구 상암동 수소충전소를 이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상암동 충전소는 충전압력이 서초구 양재동 수소충전소의 절반에 불과하다. 압력이 낮다는 건 그만큼 자동차 탱크에 넣을 수 있는 수소 양이 적다는 의미다. 주행거리도 짧아진다. 결국 서울시는 양재동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는 405번 버스로 변경했다. 무엇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서울에 수소를 충전할 수 있는 곳이 두 곳밖에 없다는 점이다.


○ 정부·지자체 지원 확대 절실

수소충전소 확대 방안으로는 기존 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 활용이 거론된다.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민관 협력기구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의 권성욱 대외협력지원실장은 3일 서울연구원에서 열린 ‘서울시 친환경차 보급촉진 정책토론회’에서 “서울은 약 30개의 CNG 충전소가 시내 곳곳에 있다. 이 시설을 수소도 충전이 가능한 시설로 바꾼다면 인프라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와 CNG는 기본 방식이 비슷하다.

CNG 충전소를 운영하는 A 씨는 “서울시가 확실한 육성정책을 내놓는다면 투자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시의 비전이 아직 시장에 확신을 주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장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울산 광주 부산 대전 등 여러 광역자치단체가 참여하지만 서울시는 빠져 있다. 추진단 측은 “서울이 갖는 상징성을 생각하면 국가 전체 인프라를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참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소차 인프라 구축이 특정 기업 지원으로 여겨지는 걸 서울시가 부담스러워한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자체나 정부에 모든 걸 요구하기보다 현대자동차 등 관련 기업들이 나서는 게 선행돼야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산업계는 친환경차의 경제적 효과를 감안할 때 정책 결정이 더 늦어지면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현대차를 비롯해 일본 도요타 등 완성차 업체들과 프랑스 에어리퀴드, 독일 린데 등 글로벌 에너지기업이 출범시킨 수소위원회에 따르면 2050년 전 세계 차량 중 20∼25%는 수소차이고 일자리 3000만 개가 만들어진다.

효과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컨트롤타워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지영 한국교통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서울시와 산하기관에 많은 부서들이 수소버스나 전기버스와 연관돼 있지만 유기적 협력 관계는 아직 부족하다”고 말했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