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모터쇼]닛산, 미래 방향성 담은 2개 모델 국내 최초 공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6-07 10:32:00 수정 2018-06-07 10:36: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닛산은 7일 2018 부산모터쇼 언론공개 행사에서 전기 스포츠카인 ‘블레이드글라이더’ 콘셉트카와 글로벌 베스트셀링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엑스트레일’ 등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블레이드 글라이더’는 100% 순수 전기 스포츠카다. 항공기와 레이싱 카에서 영감을 받아 공기역학적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춰 디자인 됐다. 사이드 미러 대신 후면에 카메라가 설치돼 있으며 이를 통해 이미지가 전면 운전자석 스크린에 나타난다. 좁은 전방, 넓은 후면 궤도의 삼각형 차체 구조로 공기 역학적으로 설계됐다.

이 모델은 친환경적이면서도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장착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5초다. 이를 통해 전기차로 경험할 수 있는 단순한 힘과 주행을 넘어 활공(Gliding)하는 듯한 새로운 차원의 정체성을 제시했다.

이날 함께 공개된 중형 SUV ‘엑스트레일’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핵심 모델로 꼽힌다. 엑스트레일은 닛산 브랜드 고유의 장점인 다이나믹한 주행성능과 개성적인 디자인 DNA를 이어받았다. 특히 동급대비 최장 휠베이스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트렁크공간을 자랑한다. 수납과 공간 활용성 극대화해 실용성을 강조했다.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반의 주행 안전 기술들을 탑재, 안전성과 편리함도 확보했다.

엑스트레일은 현재 국내에서 단종된 캐시카이의 상급 모델로 보다 커진 차체와 넉넉한 실내공간이 특징이다. 엑스트레일은 길이 4640㎜, 높이 1830㎜, 너비 1715㎜, 축간거리 2705㎜를 자랑한다. 투싼보다는 크고 싼타페보다는 작은 수준이다. 가솔린엔진의 엑스트레일은 2.0ℓ 버전과 2.5ℓ 버전으로 구분된다. 최고 출력은 각각 143마력, 170마력이다.

허성중 한국닛산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닛산의 미래와 즐거움을 공유하기 위해 최고 모델들로 준비했다”면서 “한국 진출 10주년을 기점으로 더 안전하고 스마트한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부산=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