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5월 내수 20.4%↓… 클리오 ‘756대’ 판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6-01 16:59:00 수정 2018-06-01 17:55: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르노 클리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달 내수 7342대, 수출 8759대 등 총 1만6101대를 판매해 전년보다 21.5%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와 수출 모두 20% 넘게 급락했다. 특히 수출은 선적까지 지연되면서 실적이 크게 줄었다.

내수 판매는 일부 모델의 신차효과가 다하면서 20.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력 모델인 SM6는 최근 연식변경을 거쳤지만 판매량은 작년 반토막 수준이다.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 QM3 역시 작년 1500대 수준에서 올해 500여대로 크게 줄었다. SM3는 모델 노후화에 따라 저조한 판매량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QM6와 SM5는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QM6는 2313대로 브랜드 내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고 작년보다 4.8% 많이 팔렸다. SM5(833대)는 꾸준한 판매량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신차인 ‘르노 클리오’는 756대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르노삼성은 클리오 구매자 93%가 고급 트림인 인텐스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다른 차종 판매량의 경우 SM6는 2022대, QM3 562대, SM7 365대, SM3 213대, 르노 트위지 174대, SM3 Z.E. 104대 순이다.

수출은 22.5% 하락했다. 선적이 지연되면서 실적이 악화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차종별로는 닛산 로그 5200대, QM6(수출명 콜레오스) 3192대, SM6(수출명 탈리스만) 367대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르노삼성 올해 1~5월 누적 판매대수는 10만4097대로 작년(10만9080대)보다 4.6%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내수 누적 판매량은 3만3800대로 23.0% 감소했지만 수출은 7만297대로 7.8% 증가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