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5월 판매 9.0%↑… 국내·해외 고른 성장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6-01 16:32:00 수정 2018-06-01 16:36: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기아차 신형 K9
기아자동차가 전달에 이어 5월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한 실적으로 판매 회복에 들어간 모습이다.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 4만7046대, 해외 20만130대 등 총 24만7176대를 판매해 작년보다 9.0%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판매는 8.1% 성장했다. 최근 풀체인지를 거친 K3와 K9이 신차효과를 이어갔고 상품성을 보강한 카니발과 쏘렌토, K5 등 기존 주력 모델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카니발은 8000대 넘는 판매대수로 실적을 견인했다.

차종별로는 승용 모델의 경우 K3가 5024대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구형이 판매되던 작년보다 무려 122.9% 증가한 수치다. 모닝은 5021대로 준수한 성적을 거뒀고 K5는 3613대를 기록했다. K7은 신차효과가 다하면서 24.9% 줄어든 2890대로 집계됐고 레이는 2282대다. 플래그십 세단 K9은 1705대 판매됐다. 신차효과가 이어진 것으로 월 100대 수준이었던 전년보다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 최근 연식변경 모델이 출시된 스팅어는 669대 팔렸다.

RV는 카니발이 8002대로 판매성장을 이끌었다. 이어 쏘렌토 5559대, 스포티지 2856대, 니로 1687대, 스토닉 1004대, 모하비 637대, 쏘울 236대, 카렌스 199대 순이다. 상용차인 봉고트럭은 5456대 판매됐다.
기아차 신형 K3
수출은 9.2% 늘면서 작년 11월 이후 반년 만에 20만대 고지를 넘어섰다. 지역별로는 중국을 비롯해 러시아와 중남미, 아시아·태평양 등 신흥시장에서 고른 판매성장을 보였다.

차종별로는 현지 시장에 투입된 신형 프라이드(현지명 리오)와 스포티지(중국명 즈파오)가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스포티지는 글로벌 시장에서 총 4만5218대 팔렸고 프라이드는 3만2078대, K3(현지명 포르테)는 3만654대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신형 K3는 올해 하반기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 판매될 예정으로 수출 실적 증가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3와 K9을 중심으로 승용 라인업인 K시리즈가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며 “카니발과 쏘렌토 등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RV 모델 역시 인기가 꾸준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와 해외 모두 판매 회복세에 들어간 모습으로 향후 선보일 신차와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판매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아차 올해 1~5월 누적 판매대수는 총 113만4170대(국내 22만1700대, 해외 91만2470대)로 3.9%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판매는 6.2% 증가했고 해외 판매는 3.4% 늘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