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창시자’ 쉐보레, 내달 모터쇼서 ‘이쿼녹스’ 출시… “준비는 끝났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5-30 17:41:00 수정 2018-05-30 17:55: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쉐보레 이쿼녹스
한국GM은 내달 7일 언론공개행사를 시작으로 개막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새로운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 이쿼녹스(Equinox)를 국내에 처음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모델은 회사 경영정상화 이후 처음 출시되는 풀체인지 신차로 브랜드 제품 라인업 확대를 이끄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쿼녹스는 현재 정부 인증 등 출시 준비가 완료된 상태로 국내에는 직수입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판매된다.
쉐보레 SUV 라인업
그동안 쉐보레는 국내에서 스파크와 말리부 등 경차와 세단 라인업을 주력 모델로 판매했다. 하지만 사실 쉐보레는 글로벌 시장에 SUV 개념을 처음 도입해 시장을 개척한 브랜드다. 시작은 지난 193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쉐보레는 0.5톤급 상업용 트럭을 기반으로 8인승 모델인 서버번 캐리올(Suburban Carryall)을 선보였다. 3열 좌석배치와 2도어를 갖춘 이 모델은 675달러에 판매되면서 세계 최초로 SUV의 시작을 알렸다. 다만 당시 생소했던 SUV 개념은 1980년대 후반에 이르러서야 일반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쉐보레 서버번 캐리올
초창기 SUV 모델은 실내공간이 모두 철제로 만들어져 트럭과 흡사했다. 때문에 군대와 민간 보호단체 등 상용차 구매처에 주로 판매됐다. SUV 특유의 실용성과 활용도를 인정 받은 쉐보레는 1969년 K5 블레이저(K5 Blazer)를 선보였고 1995년에는 신형 블레이저가 명맥을 이었다. 회사는 시대에 따라 꾸준히 혁신적인 SUV 모델을 대중에 소개했으며 이 역사는 이쿼녹스 등 최신 라인업 구축에 영향을 줬다.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래버스, 트랙스 등 크기와 활용도가 각기 다른 다양한 히트 모델을 선보일 수 있었다. 이쿼녹스는 지난 2004년 GM의 유니바디 플랫폼(Unibody Platform)을 기반으로 처음 만들어진 모델이다. 이후 2008년에 2세대 모델이 판매됐으며 픽업트럭 실버라도(Silverado)에 이어 북미 시장 최다 판매 기록을 보유 중이다.
쉐보레 K5 블레이저
국내 출시를 앞둔 3세대 이쿼녹스는 첨단 편의사양과 지능형 능동 안전 시스템 등 신기술이 집약된 모델이다. 미국시장에서는 작년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차체 크기는 르노삼성 QM6보다 약간 작지만 휠베이스는 길어 넓은 실내공간을 기대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1.6리터 CDTi 디젤 엔진과 젠3 6단 자동변속기가 유력하다.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사륜구동 시스템은 옵션으로 제공될 전망이다. 전 트림에 엔진 스톱&스타트 기능이 기본 적용됐고 연비는 구동 방식에 따라 리터당 12.9~13.3km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림 구성은 기본형인 LS와 LT, LT 익스클루시브, 프리미어, 프리미어 익스클루시브 등 5가지로 구성될 예정이다.
쉐보레 K5 블레이저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부문 부사장은 “이쿼녹스는 SUV 역사를 창조한 쉐보레가 자신 있게 내놓는 최신 중형 SUV 모델”이라며 “SUV 수요가 높은 국내 시장에서 많은 소비자들이 이쿼녹스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와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1세대 이쿼녹스
쉐보레 2세대 이쿼녹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